유 와 무 60장 – 이 세상은 감옥이다 / 교정본

The World is a Prison
이 세상은 감옥이다

 

The world is a prison in which the Soul experiences being behind the bars of its gross-subtle-mental body—the Soul, eternally free, lone Sovereign and supreme Lord! Illusion’s hold is so strong that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serf rather than Soul.

이 세상은 영혼(Soul)이 자신의 물질적-기적-정신적 신체의 철창 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유일한 군주이며 최고의 주인(Lord)인, 영원히 자유로운 영혼이 말이다! 환상의 손아귀에 너무나 꽉 붙들린 나머지, 영혼은 스스로를 영혼보다는 오히려 노예로서 체험한다./ 영혼은 환상의 손아귀에 너무도 꽉 붙들린 나머지, 스스로를 영혼보다는 오히려 노예로서 체험한다.

Illusion stages the Lord’s imprisonment so perfectly and establishes His serfdom so convincingly that even at the moment when the Perfect Master bestows His Grace on the Soul it experiences itself as breaking out through the bars of a prison which never existed.

환상은 그 주인의 구속을 너무도 완벽하게 조작하고 그의 노예 신분을 너무도 설득력있게 설정하기에, 심지어 완벽한 스승이 그분의 은총을 영혼에게 베푸는 바로->삭제 그 순간에도 영혼은 존재한 적도 없었던 감옥의 철창을 부수고 나오는 체험을 한다.

The Soul’s apparent imprisonment becomes so suffocatingly unbearable that it—by the Master’s Grace—literally tears itself free; and the feeling of exultation is as powerful as was its feeling of suffocation. The experience of both imprisonment and release is of Illusion; but the experience of the final Freedom is of Reality. The emancipated Soul then experiences continuously and eternally its own infinite freedom.

그 영혼에게 실재하는 듯 느껴지는->실제인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기에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탈옥할 때도 정말로 장막을 찢듯이 자유로이 박차고 나온다;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직전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 모두 환상에 불과하다->환상이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해방된 영혼은 그 후부터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The world exists only as long as the Soul experiences bondage; when the Soul realizes itself as Reality the world vanishes—for it never was. And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being Infinite and Eternal.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영혼이 자체가 실재(Reality)임을->스스로를 실재(Reality)로서 깨닫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져 버린다. – 이 세상은 원래부터->결코 존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영혼은 자체를->스스로를 무한하고 영원한 존재로 체험하게 된다.

 

유 와 무 59장 – 지식, 파워, 지복의 그림자들 / 교정본

 Shadows of Knowledge, Power, Bliss

 지식, 파워, 지복의 그림자들


God has three Infinite aspects: Knowledge, Power, Bliss. It is from these that man derives his three finite aspects of mind, energy, matter.

신에게는 세 가지 무한한 측면들이 있다: 지식, 파워(전능), 지복. 인간은 바로 이들로부터 자신의 세 가지 유한한 측면들인 마음(mind), 기운(energy), 물질(matter)을 얻는다.

The three aspects of God are interlinked; Bliss depends on Power and Power depends on Knowledge. Similarly, the three aspects of man are interlinked;matter depends on energy and energy depends on mind.

신의 이 세 가지 측면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 지복은 파워(전능)에 의지하며, 파워는 지식에 의지한다. 비슷하게, 인간의 세 가지 측면들도 서로 연결되어 있다; 물질은 기운에 의지하며, 기운은 마음에 의지한다.

As a human being you are one homogeneous entity of these three finite aspects (mind-energy-matter), which are but the shadows of the three Infinite aspects of God (Knowledge-Power-Bliss).

인간으로서의 그대는 이 세 가지 유한한 측면들(마음-기운-물질)이 하나로 합성된 존재며, 이 측면들은 신의 세 가지 무한한 측면들(지식-파워-지복)의 그림자에 불과하다.

 

유 와 무 58장 – 진실은 신의 것, 법은 환상의 것/ 교정본

Truth is of God, Law is of Illusion

진실(Truth)은 신의 것, 법(law)은 환상의 것


There are two things: Truth and Law.

Truth belongs to God, Law belongs to Illusion.

진실(Truth)과 법(Law), 두 가지가 있다.

진실은 신의 것이고, 법은 환상(현상세계)의 것이다.

Illusion is infinitely vast yet it is governed by Law. The ‘law of cause and effect’, which none can escape, belongs to this Law.

환상은 무한토록 광대하지만, 법의 지배를 받는다. 어느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원인과 결과의 법칙’도 이 법에 속한다.

Law is bondage. Truth is Freedom.

Law upholds Ignorance. Truth upholds Reality.

Law governs imagination which binds you to Illusion. Truth sets you free from Illusion.

법은 속박이다. 진실은 자유다.

법은 무지를 지탱한다. 진실은 실재(Reality)를 지탱한다.

법은 그대를 환상에 묶어놓는 상상을 지배한다. 진실은 그대를 환상으로부터 자유롭게 해준

다.

Although it is the nature of imagination to run riot, it is restricted to the definite and minutely precise pattern of bindings created and upheld by the law of bondage.

비록 상상의 본성이 마구 날뛰는 것이긴 하지만, 사실 상상은 ‘속박의 법칙’(the law of bondage)에 의해 창조되고 유지되는, 세세하게 정밀하고 정확한 ‘속박의 패턴’의 지배를 받는다.-> ‘속박의 패턴’에 의해 제한된다.

The moment imagining ceases, the shackles of the Law are broken and Freedom is experienced in the realization of the Truth.

상상이 멈추는 순간 법의 족쇄는 부서지고, 진실의 깨달음 속에서 참자유(Freedom)가 체험된다.

It is impossible for one of oneself to overcome the operation of the Law and merge in the Truth. Only those who are one with God can take you beyond the bounds of the Law and give you the experience of the Freedom—which is the Truth.

그 누구도 법의 작용을 극복하여 진실과의 합일(묵티는 합일이 좋습니다.) /융합(merge)을 스스로의 힘으로 이루진 못한다. 오직 신과 하나된 이들만이 그대가 법의 한계를 초월하여, 진실 자체인 참자유를 체험하도록 해줄 수 있다.

 

유 와 무 57장 – 세 가지의 상태 / 교정본

Three Conditions

세 가지의 상태->신의 세 가지 상태
(구체적이고, 사람들이 궁금해할 만한 제목으로..)


God experiences three conditions of consciousness: (1) His Original State; (2) Helplessness; (3) All-powerfulness.

신은 세 가지의 의식 상태를 체험한다 : (1) 신의 본래 상태 (2) 무력함 (3) 전능함


The Original State

In this state God, unconscious of His Infinite Power, Bliss and Existence, is perfectly at peace. This state can well be compared with the sound sleep state of a person.

본래 상태

이 상태의 신은 그의 무한한 파워, 지복, 존재를 의식하지 못하며, 완전히 평온하다. 이 상태는 보통 사람의 깊은 잠 상태에 비유될 수 있다.


Helplessness

In this state God is also unconscious of His being Infinite, and experiences helplessness in human form. He is constantly worried about something. He finds no peace. Owing to innumerable anxieties and problems, He tries all the time to seek His original state. To do this He induces forgetfulness through intoxications. He wants to forget everything. In His state of helplessness, His first experience of forgetfulness has so great an effect on Him that He desires above all to return again to the oblivion that He has experienced. He tries to regain this state through sleep. Thus sleep becomes a dire necessity.

무력함

이 상태의 신도 그의->자신의 무한함을 의식하지 못하며, 대신 인간 형태의 무력함을 체험한다. 그는 무언가에 대해 끊임없이 걱정한다. 그는 어떠한 평온도 찾지 못한다. 무수한 걱정거리와 문제들 때문에, 그는 항상 자신의 ‘본래 상태’를 추구한다.->찾는다. 그는 (술이나 마약 등의) ‘도취’를 통한 망각으로 본래 상태를 이루려고 한다. 그는 모든 것을 잊고 싶어 한다. ‘그의 무력함의 상태’에서, 망각의 첫 경험은 그에게->삭제 너무도 깊은 영향을 주어 그는 자신이 체험했던 망각 상태로 돌아가는 것을 그->삭제 무엇보다도 갈망하게 된다. 그는 잠을 통해 이 상태를 되찾으려고 한다. 따라서 그에게 잠은 절대 필수적인 것이 된다.


But since in sleep He is unconscious, He is not able to bring His experience of forgetfulness back into His waking state; and so He finds no solution to His helplessness

그러나 그는 잠 속에서 무의식적이기 때문에, 망각의 체험을 깨어있는 상태로 가져오진 못한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무력함을 해결할 방법을 찾을 수 없게 된다.->방법을 찾을 수가 없다.


All-powerfulness

His helplessness increases day by day. When it becomes unlimited it ends in the state of All-powerfulness. In this state God consciously forgets ever having had a limited individuality and knows Himself as Infinite Existence, Bliss and All-powerfulness.

전능함

그의 무력함은 나날이 더해간다. 무력함이 무한해져서 극한에 도달할 때, 그것은 전능의 상태로 돌아선다. 이 상태에서 신은, 자신이 한정된 개체성을 지녔던 시절을 의식적으로 잊는다; 그리고 자신이 무한한 존재와 지복, 전능함이라는 것을 알게(knows) 된다.

 

유 와 무 56장 – 무한한 개체성이 나뉠 수 없는 하나임을 행사한다 / 교정본

Infinite Individuality Asserts Indivisible Oneness

무한한 개체성이 나뉠 수 없는 하나임(Oneness)을 행사한다

무한한 개체성이 나뉠 수 없는 하나임을 행사한다

위에 (oneness) 영어가 같이 있어야 뜻이 명료해지는데, 목차에  넣을 제목이 너무 길어질 거 같아서..유연님 어떻게 할까요?

There is no scope for separateness in the vastness of the Infinite Ocean of Indivisible Oneness. How then can there be any room for individuality in indivisibility? In the indivisible unlimited Ocean of Reality, how can there be scope for each drop that has fully awakened to Reality to individually proclaim: I am the Ocean!

분리될 수 없는 일원성(Oneness)의 무한한 바다가 지닌 광대함 안에는, 어떤 분리(separateness)의 여지도 없다. 그렇다면, 그 분리불가함 안에 어떻게 개체성이 존재할 여지가 있을까? 분리불가한 실재의 무한한 바다(Ocean of Reality) 안에서 어떻게 실재를 깨우친 물방울이 하나의 개체로서 ‘나는 바다다!’라고 선언할 수 있는 것일까?

The moment the drop has been stirred to consciousness, it isolates itself into a separate entity and acquires an individuality, a false I-AM-ness. This awakened ‘I’ is enveloped in falseness that grows with every step of its increased consciousness in proportion to its field of impressions and expression. This falseness that at first helps the drop to establish individuality in the indivisible Ocean, becomes the perpetual hindrance that keeps the drop from knowing itself as the Ocean. The ‘I’ has to get rid of the falseness before it can realize Who it is in reality.

바닷물이 저어져 흔들리는 순간, 물방울의 의식이 시작된다; 이때 그 물방울은 자신을 분리된 존재로 고립시켜, 거짓된 ‘나임’(I-AM-ness)을 느끼는 개체성을 지니게 된다. 이 깨어난 ‘나’는 의식의 단계적 상승에 따라 동시에 커져가는 거짓됨(falseness)에 둘러싸인다; 이 거짓됨은 산스카라의 축적 및 소모적 범위에 정비례하여 늘어난다. 분리될 수 없는 바다 안에서 그 물방울이 개체성을 확립하는 데 처음에는 도움이 되었던 이 거짓됨은, 나중에는 물방울이 자신을 바다로 자각하는 데 있어 ->삭제 지속적인 방해요소가 된다. 이 ‘나’는 모든 거짓됨을 없애야만이-> 먼저 없애야, 실제로 ‘자신이 누구인지’를 깨달을 수 있게 된다.->깨달을 수 있다.

At the end of the journey, when at long last the Goal is reached by the grace of the Perfect Master, this falseness is entirely removed and the ‘I’ alone remains with its supreme Self-knowledge—saying, My falseness is gone—I am God!

영적 여행의 끝에서 마침내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참목표에 도달할 때, 거짓됨은 완전히 사라지고 오직 참나(I)와 지고의 참나–지식(Self-knowledge)만이 남는다 – 이때, 영혼은 ‘나의 거짓됨은 모두 사라졌다 – 내가 바로 신이다!’라고 선언하게 다.

Thus, when each individual drop sheds its false awareness of being other than the Ocean, it proclaims itself as the Infinite Indivisible Ocean. At the instant its falseness, its very own falseness is removed, the drop asserts its Infinite Individuality. It then consciously and continuously experiences itself for all time as being without a second: the Almighty, Infinite and indivisible Paramatma. This is the I-am-God state. This is how every Atma, from the instant its consciousness is unburdened of falseness (i.e., impressions) for all time, asserts itself as the Paramatma, God Absolute.

이처럼 각각의 개체적 물방울이 자신을 ‘바다가 아닌 다른 존재’로 의식해왔던 거짓된 의식을 떨쳐버릴 때, 스스로를 무한한 불가분의 바다로 선언한다. 자신의 거짓됨, 자신이 창조한 거짓됨이 사라지는 순간, 그 물방울은 자신의 무한한 개체성을 행사하게 된다. 이 때부터 영원히 그 물방울은 의식적으로 끊임없이, 자신을 둘이 없는 존재 – 전능하고 무한하며 분리될 수 없는 파라마트마(Paramatma)-로 체험한다. 이것이 곧 ‘나는 신이다’(the I-am-God-state)의 상태다. 바로 이런 방식으로, 모든 아트마들이 의식에서 거짓됨(산스카라들)의 짐을 영원히 벗어버리는 순간에 스스로를 파라마트마, 즉 절대적 신(God Absolute)으로 선언(선생님, 처음 번역에는 행사/주장/선언 이렇게 다 쓰셨네요.)하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