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50장 – 하나(1)와 공(0) / 교정본

The One and the Zero
하나(1)와  (0)

 

 

God is generally spoken of as being One. We use the term One as being opposite to the Many. One we name REALITY or GOD; Many we name ILLUSION or CREATION.

대개 신은 ‘하나’인 것으로 일컬어진다. 보통 우리는 이 ‘하나(One)’라는 단어를 ‘여럿(Many)’과 반대되는 뜻으로 사용한다. 우리는 ‘하나’를 실재(REALITY) 또는 신(GOD)이라고 부른다; 반면 ‘여럿’을 환상(ILLUSION) 또는 창조(CREATION)라고 부른다.

However, strictly speaking, no number, not even one, can depict ONE who is indivisibly One without a second. Even to call the ONE ‘One’ is incorrect. We do not speak of the Ocean as One. It just is Ocean. The ONE simply IS.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그 어떤 숫자로도,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를 묘사할 수는 없다. 사실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조차도 옳지 않다. 사람들이 말할 때 그냥 ‘바다가 있다’라고 하지, ‘하나의 바다가 있다’라고 하진 않는다. {이처럼} ‘하나’(ONE)는 그저 있을(IS) 뿐이다.

The ONE is one complete whole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ones within the ONE. Illusion is a ZERO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zeros within the ZERO. These zeros have no value, except a false value according to their position in relation to the ONE. In actual fact the zeros have no existence – their existence is mere appearance in Illusion, the big ZERO.

‘하나’(ONE)는 하나의 완전한 전체인 동시에, 하나(ONE)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하나(ones)들이다. 환상은 (ZERO)인 동시에 그 (ZERO)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zeros)들이다. 이 (zeros)들에게는, 하나(ONE)와의 관계에 있어서 그들의 위치에 따른 거짓된 가치 말고는, 그 어떤 가치도 없다. 사실 이 공들에는 아무런 존재성이 없다 – 그들의 존재는 환상 안에 존재하는 듯한 모습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 환상은 하나의 큰 (the big ZERO)이다.

 

 

아래 0을 영으로 번역한 버전도 올리니, 비교하여 의견 얘기해 주세요 ~ ^^

 

~~~~~~~~~~~~~~~~~~~~~~~~~~~~~~~~~~~~~~~~~~~~~~~~~~~~~~~~~~~~

The One and the Zero
하나(1)와  영(0)

 

God is generally spoken of as being One. We use the term One as being opposite to the Many. One we name REALITY or GOD; Many we name ILLUSION or CREATION.

대개 신은 ‘하나’인 것으로 일컬어진다. 보통 우리는 이 ‘하나(One)’라는 단어를 ‘여럿(Many)’과 반대되는 뜻으로 사용한다. 우리는 ‘하나’를 실재(REALITY) 또는 신(GOD)이라고 부른다; 반면 ‘여럿’을 환상(ILLUSION) 또는 창조(CREATION)라고 부른다.

However, strictly speaking, no number, not even one, can depict ONE who is indivisibly One without a second. Even to call the ONE ‘One’ is incorrect. We do not speak of the Ocean as One. It just is Ocean. The ONE simply IS.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그 어떤 숫자로도,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를 묘사할 수는 없다. 사실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조차도 옳지 않다. 사람들이 말할 때 그냥 ‘바다가 있다’라고 하지, ‘하나의 바다가 있다’라고 하진 않는다. {마찬가지로} 하나’(ONE)는 그저 있을(IS) 뿐이다.

The ONE is one complete whole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ones within the ONE. Illusion is a ZERO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zeros within the ZERO. These zeros have no value, except a false value according to their position in relation to the ONE. In actual fact the zeros have no existence – their existence is mere appearance in Illusion, the big ZERO.

‘하나’(ONE)는 하나의 완전한 전체인 동시에, 하나(ONE)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하나(ones)들이다. 환상은 영(ZERO)인 동시에 그 영(ZERO)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영(zeros)들이다. 이 영(zeros)들에게는, 하나(ONE)와의 관계에 있어서 그들의 위치에 따른 거짓된 가치 말고는, 그 어떤 가치도 없다. 사실 이 영들에는 아무런 존재성이 없다 – 그들의 존재는 환상 안에 존재하는 듯한 모습일 뿐이다; 그리고 그 환상은 하나의 큰 영(the big ZERO)에 불과하다.

 

유 와 무 49장 – 파라마트마 안의 무한한 아트마들 / 교정본

Infinite Atmas in Paramatma

파라마트마 안의 무한한 아트마들


From A to F are all Atmas in Paramatma.

A부터 F까지는 모두 파라마트마 안에 있는 아트마들이다.

A is the Atma that is not conscious of Sharira, Prana and Mana, nor of itself (ATMA), and has not the experience of Gross, Subtle and Mental worlds, nor of Paramatma.

A는 샤리라, 프라나, 마나를 의식하지 못하며, 자기자신(아트마)도 의식하지 못하는 아트마다; A는 물질 세계와 기적 세계, 정신적 세계를 체험하지 못하며, 파라마트마도 체험하지 못한다.

B is the Atma that is conscious of Sharira, but not conscious of Prana and Mana, nor of Atma. Has experience of the Gross world, but has no experienceof Subtle and Mental worlds, nor of Paramatma.

B는 샤리라는 의식하지만, 프라나와 마나, 아트마는 의식하지 못하는 아트마다. B는 물질 세계는 체험하지만, 기적 세계와 정신적 세계, 그리고 파라마트마는 체험하지 못한다.

C is the Atma that is conscious of Prana, but not conscious of Sharira and Mana, nor of Atma. Has experience of the Subtle world, but has no experience of Gross and Mental worlds, nor of Paramatma.

C는 프라나는 의식하지만, 샤리라와 마나, 아트마는 의식하지 못하는 아트마다. C는 기적 세계는 체험하지만, 물질 세계와 정신적 세계, 그리고 파라마트마는 체험하지 못한다.

D is the Atma that is conscious of Mana, but not conscious of Sharira and Prana, nor of Atma. Has experience of the Mental world, but has no experience of Gross and Subtle worlds, nor of Paramatma.

D는 마나는 의식하지만, 샤리라와 프라나, 아트마는 의식하지 못하는 아트마다. C는 정신적 세계는 체험하지만, 물질 세계와 기적 세계, 파라마트마는 체험하지 못한다.

E is the Atma that is not conscious either of Sharira, Prana, or Mana, but is conscious of Atma. Does not experience Gross, Subtle and Mental worlds, but experiences Paramatma.

E는 샤리라와 프라나, 마나는 의식하지 못하지만, 아트마는 의식하는 아트마다. E는 물질 세계와 기적 세계, 정신적 세계는 체험하지 못하지만, 파라마트마는 체험한다.

F is the Atma that is conscious of Sharira, Prana and Mana, and also conscious of Atma. Experiences Gross, Subtle and Mental worlds, and also Paramatma.

F는 샤리라와 프라나, 마나를 모두 의식하는 동시에, 아트마도 의식하는 아트마다. F는 물질 세계와 기적 세계, 정신적 세계를 모두 체험하는 동시에 파라마트마도 체험한다.

A, B, C, D are in Paramatma, but are not conscious of Atma (SELF), and have not the experience of Paramatma.

A, B, C, D는 모두 파라마트마 안에 있다; 그러나 아트마(SELF)는 의식하지 못하며, 파라마트마도 체험하지 못한다.

E and F are likewise in Paramatma, but are conscious of Atma and experience Paramatma.

E와 F도 역시 파라마트마 안에 있다; 그러나 그들은 아트마를 의식하며, 파라마트마를 체험한다.

The E state of Atma is the Goal of Atmas.

E의 상태는 모든 아트마들의 참-목표(Goal)이다.

So the sum and substance is: A (unconscious of Sharira, Prana and Mana), in order to attain the state of E (also unconscious of Sharira, Prana and Mana) has necessarily to pass through the states of B, C and D (conscious of Sharira, Prana and Mana).

따라서 요점을 정리하면 : A는 E의 상태에 도달하기 위해서, B, C, D 의 상태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즉, ‘샤리라와 프라나, 마나를 의식하지 못하는’ A는 ‘역시 샤리라와 프라나, 마나를 의식하지 못하는’ E의 상태에 도달하기 위해서, ‘샤리라와 프라나, 마나를 의식하는’ B, C, D의 상태를 거쳐야만 한다.

All Atmas are in Paramatma. Paramatma is Infinite.
In the Infinite Paramatma are infinite Atmas. Therefore:

모든 아트마들은 파라마트마 안에 있다. 파라마트마는 무한한다.
한한 파라마트마 안에 무한한 아트마들이 있다. 그러므로:

A is eternally infinite.

A는 영원히 무한하다.

B is innumerable and comprises the gross manifestation, from a speck of dust to human beings, inclusive.

B는 무수히 많으며, 먼지 한 점에서 인간에 이르기까지 발현(manifestation)된 물질적 세계의 전체를 구성한다.

C comprises a limited number of subtle-conscious Atmas.

C는 기적-의식을 지닌 한정된 수의 아트마들로 구성된다.

D comprises a few – the mental-conscious Atmas.

D는 정신적-의식을 지닌 소수의 아트마들로 구성된다.

E comprises fewer still – the God-realized Atmas.

E는 신적-깨달음을 지닌 매우 극소수의 아트마들로 구성된다.

F comprises the Five Qutubs, and Jeevanmuktas and Paramhansas.

F는 다섯 명의 쿠툽 그리고 지반묵타와 파람한사들로 구성된다.

 

유 와 무 48장 – 신성의 비율 / 교정본

Percentages

신성의 비율

 

                                                                             Inclination towards the Self.

아나-부미카(Anna-bhumika) = 신 100% : 신성 1% = 참나(Self)를 향하는 성향(inclination)

                                                                                                                   Inspiration about the Self.

프라나-부미카(Prana-bhumika) = 신 100% : 신성 25% = 참나에 대한 영감(inspiration)

                                                                             Illumination through the Self.

마나-부미카(Mana-bhumika) = 신 100% : 신성 50% = 참나를 통한 영적 계몽(성화 聖化) (illumination)

                                                                              Realization of the SELF.

비단야-부미카(Vidnaya-bhumika) = 신 100% : 신성 100% = 참나에 대한 깨달음(Realization)

 

유 와 무 47장 – 유일한 질문과 그 해답 / 교정본

The Question and its Answer

유일한 질문과 그 해답

 

There is only one question. And once you know the answer to that question there are no more to ask. That one question is the Original Question. And to that Original Question there is only one Final Answer. But between that Question and its Answer there are innumerable false answers.

오직 하나의 질문만이 있다. 그대가 이 질문에 대한 답만 알면, 더이상 물어볼 질문이 없다. 이 하나의 질문은 바로 ‘근원적 질문’(Original Question)이다. 이 근원적 질문에는 오직 하나의 ‘최종적 해답’(Final Answer)만이 있다. 그러나 그 질문과 그 해답 사이에는 무수한 거짓 답들이 있다.

Out of the depths of unbroken Infinity arose the Question, Who am I? and to that Question there is only one Answer—I am God!

끝없는 무한함의 심연으로부터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이 솟아 나왔다; 그리고 그 질문에 대한 해답은 오직 하나뿐이다 – ‘나는 신이다!’

God is Infinite; and His shadow, too, is infinite. Reality is Infinite in its Oneness; Illusion is infinite in its manyness. The one Question arising from the Oneness of the Infinite wanders through an infinite maze of answers which are distorted echoes of Itself resounding from the hollow forms of infinite nothingness.

신은 무한하다; 그분(His)의 그림자도 무한하다. 실재(Reality)는 실재의 일원성(Oneness) 안에서 무한하다; 환상은 환상의 다원성(manyness) 안에서 무한하다. 무한함의 일원성에서 솟아난 그 하나의 질문은, 무한한 무(infinite nothingness)의 텅빈 형태들로부터 울려퍼지는 왜곡된 메아리에 불과한 무한한 해답의 미로에서 방황한다.

There is only one Original Question and one Original Answer to it. Between the Original Question and the Original Answer there are innumerable false answers. These false answers—such as, I am stone, I am bird, I am animal, I am man, I am woman, I am great, I am small—are, in turn received, tested and discarded until the Question arrives at the right and Final Answer, I AM GOD.

근원적 질문은 오직 하나이며, 그에 대한 근원적 해답도 하나뿐이다. 근원적 질문과 근원적 해답 사이에는 무수한 거짓된 답들이 있다. ‘나는 돌이다, 나는 새다, 나는 동물이다, 나는 남자다, 나는 여자다, 나는 대단한 사람이다, 나는 하찮은 사람이다’ 등의 틀린 답들은 차례대로 받아들여진 뒤에 시험과정을 거치고, 결국은 버려진다; 근원적 질문이 ‘나는 신이다’(I AM GOD)라는 최종 정답에 도달할 때까지.

 

유 와 무 46장 – 기억되면서도 잊혀진 그이 / 교정본

The Remembered and Forgotten One

기억되면서도 잊혀진 그이

 

I was Rama, I was Krishna, I was this One, I was that One, and now I am Meher Baba. In this form of flesh and blood I am that some Ancient One who alone is eternally worshipped and ignored, ever remembered and forgotten.

나는 라마(Rama)였고, 크리슈나(Krishna)였으며, 이분이기도 하고 저분이기도 했다가, 이제는 메허 바바가 되었다. 이 육신의 형태를 입은 나는 홀로 영원히 숭배되면서도 무시되고, 영원히 기억되면서도 잊혀지는, 바로 고대의 그이(Ancient One)다.

I am that Ancient One whose past is worshipped and remembered, whose present is ignored and forgotten and whose future (Advent) is anticipated with great fervour and longing.

나는 고대의 그이(Ancient One)다; 그의 과거가 숭배되고 기억되는, 그의 현재가 무시되고 잊혀지는, 그의 미래(재림 Advent)가 엄청난 열정과 열망으로 고대되는 그이가 바로 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