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가지의 현실

Seven Realities
일곱 가지의 현실/실재(Reality)

Existence, Love, Sacrifice, Renunciation, Knowledge, Control, and Surrender
존재, 사랑, 희생, 단념, 지식, 제어, 그리고 항복

매해 바바(Meher Baba)의 가르침은 어떠한 격식, 교의, 신조, 사회적 신분(족보) 또는 종교적 의식들의 수행에는 아무런 중요성을 두지 않는 반면에, 다음 일곱 가지 실재/현실(Realities)의 터득을 중요시 한다. 

  1. The only Real Existence is that of the One and only God Who is the Self in every (finite) self.
    모든 ‘한정된 자아'(self) 속에 {내재되어} 있는 참나(Self)이신 그 유일하신 신(God)만이 {홀로 실제로 존재하는} 유일한 참 존재다.  진정한 존재(Real Existence)란, 유독  그분(Who) 신(神)뿐이다.  {즉, 신 외에는 그 무엇도 실존하지 않는다는 뜻}
  2. The only Real Love is the Love for this Infinity (God), which arouses an intense longing to see, know and become one with its Truth (God).
    그 무한함(신)의 진실을 보려고, 알려고, 그리고 그 무한함(신/진실)과 하나가 되고파하는 간절한 갈망을 불러일으키는 {바로 그} 사랑, 오로지 그 사랑만이 유독 진정한 사랑이다.    진정한 사랑이란, 유독 신과의 합일을 갈망하도록하는 그 사랑뿐이다.   {신에대한 사랑만이 유독 참사랑이다. }
  3. The only Real Sacrifice is that in which, in pursuance of this Love, all things—body, mind, position, welfare and even life itself—are sacrificed.
    진정한 희생이란, 이 사랑을 추구하기 위해서 모든 것을–신체를, 정신을, 사회적 지위를, 생활을, 그리고 심지어는 본인의 생명마저도–다 희생하는 것이다;  유독 이러한 희생 만이 참희생(진정한 희생)이다.
  4. The only Real Renunciation is that which abandons, even in the midst of worldly duties, all selfish thoughts and desires.
    진정한 단념이란, 주어진 세속적 의무들을 다 수행하는 와중에도, 일체의 모든 이기적인 생각이나 욕망을 다 버리는 단념이다;  유독 이러한 단념 만이 진정한 단념(참단념)이다.
  5. The only Real Knowledge is the Knowledge that God is the inner dweller in good people and in so-called bad, in saint and in so-called sinner. This Knowledge requires you to help all equally as circumstances demand without expectation of reward, and when compelled to take part in a dispute, to act without the slightest trace of enmity or hatred; to try to make others happy with brotherly or sisterly feeling for each one; and to harm no one in thought, word or deed, not even those who harm you.
    진정한 지식이란, 신(神)께서 모든 사람의 내적 거주자라는 사실을 아는 것이다;  그 사람이 좋은 사람이건, 소위 말하는 나쁜 사람 이건, 성자건 또는 소위 말하는 죄인 이건, 신께서 그 사람의 내적 거주자로 계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진정한 지식이다. 이 지식은 그대로 하여금 어떠한 보답의 기대도 없이, 각 상황이 요구하는 대로, 모든 사람을 동등이 거들게 하며; 분쟁에 할 수 없이 참여 하여야 하는 경우에도 티끌만치의 적개심이나 증오심 없이 {모든 일을} 행하게 하며; 형제-자매다운 심정으로 각기 모든 사람을 즐겁게 하려고 노력하게 만들며; 남에게 해로운 생각, 말, 또는 행동을 않도록 한다—설사 그대에게 해를 끼치는 사람마저도…. ; 유독 이러한 지식 만이 진정한 지식(참지식)이다.
  6. The only Real Control is the discipline of the senses to abstain from indulgence in low desires, which alone ensures absolute purity of character.
    진정한 제어(컨트롤)란,  쾌락의 자제(삼가)를 통한 오감의 수양으로써, 낮은 욕망{들}의 도락을 절제하는 제어(컨트롤)이다;  오로지 이러한 제어 만이 완전히 청결한 인격을 보장할 수 있으며, 유독 이러한 제어 만이 진정한 컨트롤(참제어)다.
  7. The only Real Surrender is that in which poise is undisturbed by any adverse circumstance, and the individual, amidst every kind of hardship, is resigned with perfect calm to the will of God.
    진정한 항복(surrender)이란, 아무리 불운한 상황에서도 자세의 균형이 흔들리지 않는 항복; 온갖 각양각색의 고난 속에서도, 완전하게 고요한 마음으로 신의 뜻에 인종하는 항복이다; 유독 이러한 항복만이 진정한 항복(참항복)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