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60장 – 이 세상은 감옥이다

The World is a Prison
이 세상은 감옥이다

 

The world is a prison in which the Soul experiences being behind the bars of its gross-subtle-mental body—the Soul, eternally free, lone Sovereign and supreme Lord! Illusion’s hold is so strong that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serf rather than Soul.

이 세상은 영혼(Soul)이 자신의 물질적-기적-정신적 신체의 철창 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유일한 군주이며 최고의 주인(Lord)인, 영원히 자유로운 영혼이 말이다! 영혼은 환상의 손아귀에 너무도 꽉 붙들린 나머지, 스스로를 영혼보다는 오히려 노예로서 체험한다. 

Illusion stages the Lord’s imprisonment so perfectly and establishes His serfdom so convincingly that even at the moment when the Perfect MasterPerfect Master(완벽한 스승):  인간-신(Man-God); 신... More bestows His Grace on the Soul it experiences itself as breaking out through the bars of a prison which never existed.

환상은 그 주인(Lord)의 구속을 너무도 완벽하게 조작하고 그의 노예 신분을 너무도 설득력있게 설정하기에, 심지어 완벽한 스승이 그분의 은총을 영혼에게 베푸는 그(삭제? 문장에 그가 너무 많고, 의미상 없어도 상관 없으므로) 순간에도 영혼은 존재한 적도 없었던 감옥의 철창을 부수고 나오는 체험을 한다. 

The Soul’s apparentApparent:  있는 듯한 모습; 존재하는 듯한 모습... More imprisonment becomes so suffocatingly unbearable that it—by the Master’s Grace—literally tears itself free; and the feeling of exultation is as powerful as was its feeling of suffocation. The experience of both imprisonment and release is of Illusion; but the experience of the final Freedom is of RealityReality:  절대적 실재, 참-현실(실제의 존재), ... More. The emancipated Soul then experiences continuously and eternally its own infinite freedom.

그 영혼에게 실제인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게 되기에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탈옥할 때도 정말로 장막을 찢듯이 자유로이 박차고 나온다;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직전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 둘 다 환상이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해방된 영혼은 그 후부터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The world exists only as long as the Soul experiences bondage; when the Soul realizes itself as RealityReality:  절대적 실재, 참-현실(실제의 존재), ... More the world vanishes—for it never was. And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being Infinite and Eternal.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자신이 실재(RealityReality:  절대적 실재, 참-현실(실제의 존재), ... More)임을 영혼이 깨닫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져 버린다. – 이 세상은 결코 존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영혼은 스스로를 무한하고 영원한 존재로 체험하게 된다.

 

Comments

  1. maya49 says

    60. The World is a Prison
    이 세상은 감옥이다

    The world is a prison in which the Soul experiences being behind the bars of its gross-subtle-mental body—the Soul, eternally free, lone Sovereign and supreme Lord! Illusion’s hold is so strong that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serf rather than Soul.

    이 세상은 영혼이 물질적-기적-그리고-정신적 신체의 철장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그 영원히 자유롭고 홀로 주권자인 최고의 주인(Lord)이 말이다! 환상에 하도 꽉 붇잡혀 그 영혼은 자체를 영혼으로 체험하는 대신에 오히려 종으로 체험한다.

    -> 이 세상은 영혼(Soul)이 자신의 물질적-기적-정신적 신체의 철창 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유일한 군주이며 최고의 주인(Lord)인, 영원히 자유로운 영혼이 말이다! 환상의 손아귀에 너무나 꽉 붙들린 나머지, 영혼은 스스로를 영혼으로서보다는 오히려 노예로서 체험한다.

    Illusion stages theLord’s imprisonment so perfectly and establishes His serfdom so convincingly that even at the moment when the Perfect Master bestowsHis Grace on the Soul it experiences itself as breaking out through the bars of a prison which never existed.

    환상은 그 주인(Lord)의 투옥을 너무나도 완전하게 조작하며, 그분(His)의 농노를 너무나도 설득력있게 설립하기에, 심지어는, 완벽한 스승이 그 영혼에게 그분의 은총을 수여하는 그 순간에도 그 영혼은 (존재하지도 않는 그) 감옥의 철장을 부수고 탈출하는 체험을 한다.

    -> 환상은 그 주인의 감금(구속/ 투옥)을 너무도 완벽하게 연출하고 그의 노예 신분을 너무도 설득력 있게 설정하기에, 심지어 완벽한 스승이 그분의 은총을 영혼에게 베푸는 순간마저도 영혼은 존재하지도 않는 감옥의 철창을 부수고 나오는 체험을 한다.

    The Soul’s apparent imprisonment becomes so suffocatingly unbearable that it—by the Master’s Grace—literally tears itself free; and the feeling of exultation is as powerful as was its feeling of suffocation. The experience of both imprisonment and release is of Illusion; but the experience of the final Freedom is of Reality. The emancipated Soul then experiences continuously and eternally its own infinite freedom.

    그 영혼의 아페렌트(apparent)한 투옥은 너무나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어지기에, 결국 — 완벽한 스승(마스터)의 은총을 통해 — 탈옥할 적에도 (tears itself free) 터져나오듯이 박차고 나온다; 이 때, 그 영혼이 느끼는 의기양양함의 강도는 직전까지 느껴왔던 질식사스러움의 강도 못지않다. 탈옥의 체험도 탈출의 체험도 둘다 환상(Illusion)의 체험이다; 그러나 그 최종적 자유의 체험은 실재(Reality)하다. 그 후, 그 해방된 영혼은 지속적으로 그리고 영원토록 자체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 그 영혼에게 실재하는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어져서,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탈옥할 때도 정말로 터져나오듯 박차고 나온다;
    (선생님, tear itself free는 찢고 나온다 그런 뜻 아닌가요? 터져나오듯 박차고 나온다는 뜻이 있는지요?)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지금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 모두가 환상이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그 후 해방된 영혼은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그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The world exists only as long as the Soul experiences bondage; when the Soul realizes itself as Reality the world vanishes—for it never was. And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being Infinite and Eternal.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그 영혼이 자체를 실재로 체험하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지고 만다— 왜냐? 이것은 원래부터 존재한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 후, 그 영혼은 자체를 무한한 존재로, 그리고 영원한 존재로 체험한다.

    ->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영혼이 자신을 실재로서 체험하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져 버린다. – 이 세상은 원래부터 존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 후, 그 영혼은 스스로를 무한하고 영원한 존재로서 체험하게 된다.

  2. mnm.mark@gmail.com says

    60. The World is a Prison
    이 세상은 감옥이다
    The world is a prison in which the Soul experiences being behind the bars of its gross-subtle-mental body—the Soul, eternally free, lone Sovereign and supreme Lord! Illusion’s hold is so strong that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serf rather than Soul.

    이 세상은 영혼이 물질적-기적-그리고-정신적 신체의 철장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그 영원히 자유롭고 홀로 주권자인 최고의 주인(Lord)이 말이다! 환상에 하도 꽉 붇잡혀 그 영혼은 자체를 영혼으로 체험하는 대신에 오히려 종으로 체험한다.
    -> 이 세상은 영혼(Soul)이 자신의 물질적-기적-정신적 신체의 철창 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유일한 군주이며 최고의 주인(Lord)인, 영원히 자유로운 영혼이 말이다! 환상의 손아귀에 너무나 꽉 붙들린 나머지, 영혼은 스스로를 영혼으로서보다는 오히려 노예로서 체험한다.

    Illusion stages theLord’s imprisonment so perfectly and establishes His serfdom so convincingly that even at the moment when the Perfect Master bestowsHis Grace on the Soul it experiences itself as breaking out through the bars of a prison which never existed.

    환상은 그 주인(Lord)의 투옥을 너무나도 완전하게 조작하며, 그분(His)의 농노를 너무나도 설득력있게 설립하기에, 심지어는, 완벽한 스승이 그 영혼에게 그분의 은총을 수여하는 그 순간에도 그 영혼은 (존재하지도 않는 그) 감옥의 철장을 부수고 탈출하는 체험을 한다.

    -> 환상은 그 주인의 감금(구속/ 투옥)을 너무도 완벽하게 연출하고 그의 노예 신분을 너무도 설득력 있게 설정하기에, 심지어 완벽한 스승이 그분의 은총을 영혼에게 베푸는 순간마저도 영혼은 존재하지도 않는 감옥의 철창을 부수고 나오는 체험을 한다.

    -> 환상은 그 주인의 감금(구속/ 투옥)을 너무도 완벽하게 조작하고 그의 노예 신분을 너무도 설득력 있게 설립하기에, 심지어 완벽한 스승이 그분의 은총을 영혼에게 베푸는 바로 그 순간에도 영혼은 원래부터 존재하지도 않았던 감옥의 철창을 부수고 나오는 체험을 한다.

    The Soul’s apparent imprisonment becomes so suffocatingly unbearable that it—by the Master’s Grace—literally tears itself free; and the feeling of exultation is as powerful as was its feeling of suffocation. The experience of both imprisonment and release is of Illusion; but the experience of the final Freedom is of Reality. The emancipated Soul then experiences continuously and eternally its own infinite freedom.

    그 영혼의 아페렌트(apparent)한 투옥은 너무나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어지기에, 결국 — 완벽한 스승(마스터)의 은총을 통해 — 탈옥할 적에도 (tears itself free) 터져나오듯이 박차고 나온다; 이 때, 그 영혼이 느끼는 의기양양함의 강도는 직전까지 느껴왔던 질식사스러움의 강도 못지않다. 탈옥의 체험도 탈출의 체험도 둘다 환상(Illusion)의 체험이다; 그러나 그 최종적 자유의 체험은 실재(Reality)하다. 그 후, 그 해방된 영혼은 지속적으로 그리고 영원토록 자체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 그 영혼에게 실재하는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어져서,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탈옥할 때도 정말로 터져나오듯 박차고 나온다;
    (선생님, tear itself free는 찢고 나온다 그런 뜻 아닌가요? 터져나오듯 박차고 나온다는 뜻이 있는지요?)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지금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 모두가 환상이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그 후 해방된 영혼은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그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 그 영혼에게 실재하는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어져서,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자체를 탈옥시킬 때도 정말로 속박을 찢여벗듯이 자유로 나온다;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지금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 모두가 환상이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그 후 해방된 영혼은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그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 그 영혼에게 실재하는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어져서,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자체를 탈옥시킬 때도 정말로 속박을 찢여벗듯이 자유로 나온다;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직전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은 둘다 환상에 불과하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그 후부터 해방된 영혼은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그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The world exists only as long as the Soul experiences bondage; when the Soul realizes itself as Reality the world vanishes—for it never was. And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being Infinite and Eternal.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그 영혼이 자체를 실재로 체험하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지고 만다— 왜냐? 이것은 원래부터 존재한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 후, 그 영혼은 자체를 무한한 존재로, 그리고 영원한 존재로 체험한다.

    ->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영혼이 자신을 실재로서 체험하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져 버린다. – 이 세상은 원래부터 존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 후, 그 영혼은 스스로를 무한하고 영원한 존재로서 체험하게 된다.

    ->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영혼이 자체가 실재(Reality)임을 깨닫는 순간, 본래부터 없었던, 이 세상도 사라진다. 그리곤, 그 영혼은 자체를 무한하고 영원한 존재로 체험 한다. (그 영혼은 자체가 무한함 이며 영원함 임을 체험한다.)

    • maya49 says

      영혼이 자체가 실재임을.. -> ‘자체가’라는 말이 좀…..

      ‘자신을’을 안 쓰시는 이유는?

      대안으로, 그 영혼이 자체를 -> ‘그 영혼이 스스로를’

      어떤가요?

  3. maya49 says

    60. The World is a Prison
    이 세상은 감옥이다

    The world is a prison in which the Soul experiences being behind the bars of its gross-subtle-mental body—the Soul, eternally free, lone Sovereign and supreme Lord! Illusion’s hold is so strong that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serf rather than Soul.

    이 세상은 영혼(Soul)이 자신의 물질적-기적-정신적 신체의 철창 속에 갇힌 체험을 하는 감옥이다 – 유일한 군주이며 최고의 주인(Lord)인, 영원히 자유로운 영혼이 말이다! 환상의 손아귀에 너무나 꽉 붙들린 나머지, 영혼은 스스로를 영혼으로서보다는 오히려 노예로서 체험한다.

    Illusion stages theLord’s imprisonment so perfectly and establishes His serfdom so convincingly that even at the moment when the Perfect Master bestows His Grace on the Soul it experiences itself as breaking out through the bars of a prison which never existed.

    환상은 그 주인의 구속을 너무도 완벽하게 조작하고 그의 노예 신분을 너무도 설득력있게 설정하기에, 심지어 완벽한 스승이 그분의 은총을 영혼에게 베푸는 바로 그 순간에도 영혼은 존재한 적도 없었던 감옥의 철창을 부수고 나오는 체험을 한다.

    The Soul’s apparent imprisonment becomes so suffocatingly unbearable that it—by the Master’s Grace—literally tears itself free; and the feeling of exultation is as powerful as was its feeling of suffocation. The experience of both imprisonment and release is of Illusion; but the experience of the final Freedom is of Reality. The emancipated Soul then experiences continuously and eternally its own infinite freedom.

    그 영혼에게 실재하는 듯 느껴지는 감금은 너무도 숨막힐 정도로 견딜 수 없기에, – 결국 완벽한 스승의 은총에 의해 – 탈옥할 때도 정말로 장막을 찢듯이 자유로이 박차고 나온다; 이때 그 영혼이 느끼는 희열의 강도는 직전까지 느껴왔던 숨막힘의 정도만큼 강렬하다. 그러나 감금과 탈출의 체험 모두 환상에 불과하다; 오직 최종적인 참자유(Freedom)의 체험만이 실재한다. 해방된 영혼은 그 후부터 지속적으로, 영원토록 자신의 무한한 자유를 체험한다.

    The world exists only as long as the Soul experiences bondage; when the Soul realizes itself as Reality the world vanishes—for it never was. And the Soul experiences itself as being Infinite and Eternal.

    이 세상은 영혼이 속박을 체험하는 동안만 존재한다; 영혼이 자체가 실재(Reality)임을 깨닫는 순간, 이 세상은 사라져 버린다. – 이 세상은 원래부터 존재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영혼은 자체를 무한하고 영원한 존재로 체험하게 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