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52장 – 천지창조의 행진 / 교정본

The Procession of Creation
천지창조의 행진

God is Infinite and Eternal. And His Imagination is also Infinite and Eternal. God’s Imagination is unending, and the Creation which is the product of His Imagination goes on endlessly expanding. How can man imagine this Imagination with his finite imagining? His highest flights of imagination (intellect) can never bring him the faintest idea of God’s Imagination. And God’s Reality is beyond this again. When you cannot imagine even the Imagination of God, how infinitely more impossible it is to fathom His Reality.

신은 무한하고 영원하다. 그분(His)의 상상(Imagination) 또한 무한하고 영원하다. 신의 상상은 끝이 없다; 따라서 그분(His)의 상상의 결과물인 천지창조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간다. 이 무한한 상상을 어찌 인간의 한정된 상상력으로 상상할 수 있겠는가? 인간이 상상력을 최고도로 발휘한다 해도, 신의 상상의 티끌 만큼도 이해할 수 없다. 더구나 신의 실재는 신의 상상을 거듭 초월한다. 그대가 신의 상상도 상상할 수 없다면, 그의 실재를 가늠한다는 것은 얼마나 더 무한히 불가능한 일이겠는가?

In what is called space numberless universes are continuously created, sustained and destroyed. This procession of creation continues so long as God goes on imagining. And when God’s Imagination is suspended, as it is at moments in Eternity when God withdraws Himself into His Sound Sleep State (just as a man’s imagination ceases when he is in deep sleep), the Creation is withdrawn and dissolved (Mahapralaya).

우주(space)라고 불리는 공간(space)에서는 무수히 많은 우주들(universes)이 끊임없이 창조(created)되고, 유지(preserved)되고, 파괴(destroyed)되고 있다. 이 ‘창조의 과정’(process of creation)은 신이 상상을 계속하는 한, 끊임없이 지속된다. 그리고 신의 상상이 중단될 때, 즉 영원 속에서 신이 자신을 거둬들여 ‘그분의 깊은 잠 상태’(His Sound Sleep State)에 드는 순간, 창조도 거둬들여져 해체된다.(마하프랄라야 Maharpralaya) – 이것은 인간이 깊은 잠에 들 때, 인간의 상상이 그치는 것과 같다.

Creation, Preservation and Dissolution are based on Ignorance. In fact there is no such thing as creation, so preservation and dissolution never actually occur. The very cosmos has no foundation save that of Ignorance.

창조(Creation), 유지(preservation), 해체(dissolution)는 모두 무지(Ignorance)에 기반해 있다. 사실 ‘창조’ 같은 것은 없다; 따라서 ‘유지’와 ‘해체’도 실제로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바로 이 우주는 ‘무지’ 이외에는, 그 어떤 기반도 갖고 있지 않다.

Ignorance believes: The cosmos is a reality; birth, death, old age, wealth, honour, are real.

무지(Ignorance)는 믿는다(believe): 이 우주가 실재하며, ‘탄생, 죽음, 늙음, 부, 명예’ 등이 실재한다고.

Knowledge knows: The cosmos is a dream. God alone is Real.

지식(Knowledge)은 안다(know): 이 우주가 꿈이라는 사실을. 신만이 홀로 실재한다는 사실을.

 

Comments

  1. says

    팽창해나간다 → 확장해 나간다
    해아리기 → 헤아리기
    신꼐서 → 신께서
    이과정은 → 이 과정은

    * 팽창은 과학적 시각이고
    확장은 사고적 시각이니 문맥의 흐름상 후자가 더 나을 듯 합니다^^*

  2. maya49 says

    52. The Procession of Creation
    천지창조의 행진
    -> 창조의 행진
    앞서 말한대로 기독교의 주님이 천지창조한 행위로 인식될 거 같아, ‘창조’라고 그냥 하면 어떨까요?

    God is Infinite and Eternal. And His Imagination is also Infinite and Eternal. God’s Imagination is unending, and the Creation which is the product of His Imagination goes on endlessly expanding. How can man imagine this Imagination with his finite imagining? His highest flights of imagination (intellect) can never bring him the faintest idea of God’s Imagination. And God’s Reality is beyond this again. When you cannot imagine even the Imagination of God, how infinitely more impossible it is to fathom His Reality.

    신은 무한하고 영원하다. 그분(His)의 상상(Imagination)도 무한하고 영원하다. 신의 상상에는 끝이 없다; 따라서 그분(His)의 상상의 결과물인 천지창조도 끝없이 확장해 나간다. 이 무한한 상상을 어찌 인간이 그의 한정된 상상력으로 상상하랴? 인간은 그의 상상력(지능)을 아무리 동원하여도, 신의 상상에 {있어, 이것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도 못한다. 더불어, 신의 실재는 신의 상상을 한번더 초월한다. 만일 그대가 신의 상상도 상상하지 못한다면, 그 보다 무한토록 더 상상하기 어려운 신의 실재는 얼마나 더 헤아리기(상상하기) 불가능하겠는가?

    -> 신은 무한하고 영원하다. 그분(His)의 상상(Imagination) 또한 무한하고 영원하다. 신의 상상은 끝이 없다; 따라서 그분(His)의 상상의 결과물인 천지창조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간다. 이 무한한 상상을 어찌 인간의 한정된 상상력으로 상상할 수 있겠는가? 인간이 상상력을 최고도로 발휘한다 해도, 신의 상상의 티끌 만큼도 이해할 수 없다. 더구나 신의 실재는 신의 상상을 한 번 더 초월한다. 그대가 신의 상상도 상상할 수 없다면, 그의 실재를 가늠한다는 것은 얼마나 더 무한히 불가능한 일이겠는가?

    In what is called space numberless universes are continuously created, sustained and destroyed. This procession of creation continues so long as God goes on imagining. And when God’s Imagination is suspended, as it is at moments in Eternity when God withdraws Himself into His Sound Sleep State (just as a man’s imagination ceases when he is in deep sleep), the Creation is withdrawn and dissolved (Mahapralaya).

    ‘우주’(space)라고 불리는 그 공간(space)에는 무수의 우주들/세계들(universes) 이 쉬지 않고 계속해서 ‘창조'(created)되고, ‘유지'(preserved)되고, ‘파괴'(destroyed)되어가고 있다. 이 ‘천지의 창조과정’(process of creation)은 신께서 계속해서 상상을 하시는 한, 지속적으로 유지 된다. 그리고 이 신의 상상이 중단될 때, — 즉 신께서 자신( Himself)속으로 철수하여 ‘그분의 깊은 잠 상태’(His Sound Sleep State)에 드시는 그 순간 — 청지창조도 {그 즉시} 철수되어 {완전히} 해산(Maharpralaya)되고 만다. {이 천지창조의 완전한 해산(사라짐)을 마하플라야(Maharpralaya)라고 한다.} 이 과정은 깊은 잠에 드는 그 순간, 그 사람의 상상도 (그 즉시) 멈추는 것과 다름없다.

    -> 우주(space)라고 불리는 공간(space)에서는 무수히 많은 우주들(universes)이 끊임없이 창조(created)되고, 유지(preserved)되고, 파괴(destroyed)되고 있다.
    (‘ ’ 작은 따옴표는 번역된 단어가 두 단어 이상일 때만 붙이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우주가 space란 사실은 모두 알기 때문에, ‘ ’을 계속 붙여주면 읽을 때 방해되기도 해서.. ‘그 한 마디의 말씀’처럼 두 개 이상일 때는 ‘한 묶음’이란 걸 알게 해주기 위해 붙여줄 필요가 있고요.)

    이 ‘창조의 과정’(process of creation)은 신이 상상을 계속하는 한, 끊임없이 지속된다. 그리고 신의 상상이 중단될 때, 즉 영원 속에서 신이 자신을 거둬들여 ‘그분의 깊은 잠 상태’(His Sound Sleep State)에 드는 순간, 창조도 거둬들여져 해체된다.(마하프랄라야 Maharpralaya) – 이것은 인간이 깊은 잠에 들 때, 인간의 상상이 그치는 것과 같다.

    (신께서~ 드시는 순간, 이렇게 존칭어를 쓰면, 너무 기독교적으로 신을 인격화하는 거 같아 읽을 때 좀 거부감이 들기도 하고, 모든 종교의 독자들이 다 받아들이기 어려울 듯 한데요..객관적이지도 못하고요. 물론 선생님께서 가끔 어조를 바꿔서, 이렇게 ‘그분’이라고 존칭어로 써주면 새롭게 충격을 주는 의미가 있다고 하셔서 앞장 일부는 그렇게 썼지만, 계속해서 쓰는 것은 객관적이지 못한 느낌이 크네요..)

    Creation, Preservation and Dissolution are based on Ignorance. In fact there is no such thing as creation, so preservation and dissolution never actuallyoccur. The very cosmos has no foundation save that of Ignorance.

    창조(Creation), 유지(preservation), 그리고 해산(없어짐:dissolution)은 모두 다 무지(Ignorance)를 {자체의} 근본으로 삼는다. 사실상 ‘창조’같은 것은 없다; {‘창조’는 실재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뜻} 따라서 ‘유지’ 도 ‘해산’도 실재로 일어나는 일들이 아니다. 바로 {우리가 사는}이 우주도 그 아무런 근본도,즉 기초(foundation)도 없는 세상이다. — 유독 무지(Ignorance)만 빼놓고 말이다… {즉, 무지 그 자체가 이 우주의 근본이라는 뜻}

    -> 창조(Creation), 유지(preservation), 해체(dissolution)는 모두 무지(Ignorance)에 기반해 있다. 사실 ‘창조’ 같은 것은 없다; 따라서 ‘유지’와 ‘해체’도 실제로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바로 이 우주는 ‘무지’ 이외에는, 그 어떤 기반도 갖고 있지 않다.

    Ignorance believes: The cosmos is a reality; birth, death, old age, wealth, honour, are real.

    무지(Ignorance)는 믿는다(believe):
    {우리가 사는} 이 우주가 ‘현실’(Reality)이라고, 또는 {우리가 사는} 이 우주가 ‘실재’(Reality) 하다고 믿는다; 무지는 태어남(생) ,늙음( 노) 죽음(사), 부유, 영광, 등이 실존(실재)하는 것(들)이라고 믿는다.

    -> 무지(Ignorance)는 믿는다(believe): 이 우주가 실재하며, ‘탄생, 죽음, 늙음, 부, 명예’ 등이 실재한다고.

    Knowledge knows: The cosmos is a dream. God alone is Real.

    지식(Knowledge)은 안다(know):
    이 우주가 꿈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안다'(know); 그리고 유독 신만이 실존(실재)한다는 ‘사실을 안다'(know).

    -> 지식(Knowledge)은 안다(know): 이 우주가 꿈이라는 사실을. 신만이 홀로 실재한다는 사실을.

  3. 유연 says

    God alone is Real.
    신만이 홀로 실재한다는 사실을.

    실재한다(DO) 보다는 있음(IS)의 뜻이 강조되면 좋겠습니다

  4. mnm.mark@gmail.com says

    천지창조의 행진
    -> 창조의 행진
    —>천지창조의 행진

    God is Infinite and Eternal. And His Imagination is also Infinite and Eternal. God’s Imagination is unending, and the Creation which is the product of His Imagination goes on endlessly expanding. How can man imagine this Imagination with his finite imagining? His highest flights of imagination (intellect) can never bring him the faintest idea of God’s Imagination. And God’s Reality is beyond this again. When you cannot imagine even the Imagination of God, how infinitely more impossible it is to fathom His Reality.

    신은 무한하고 영원하다. 그분(His)의 상상(Imagination)도 무한하고 영원하다. 신의 상상에는 끝이 없다; 따라서 그분(His)의 상상의 결과물인 천지창조도 끝없이 확장해 나간다. 이 무한한 상상을 어찌 인간이 그의 한정된 상상력으로 상상하랴? 인간은 그의 상상력(지능)을 아무리 동원하여도, 신의 상상에 {있어, 이것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도 못한다. 더불어, 신의 실재는 신의 상상을 한번더 초월한다. 만일 그대가 신의 상상도 상상하지 못한다면, 그 보다 무한토록 더 상상하기 어려운 신의 실재는 얼마나 더 헤아리기(상상하기) 불가능하겠는가?

    -> 신은 무한하고 영원하다. 그분(His)의 상상(Imagination) 또한 무한하고 영원하다. 신의 상상은 끝이 없다; 따라서 그분(His)의 상상의 결과물인 천지창조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간다. 이 무한한 상상을 어찌 인간의 한정된 상상력으로 상상할 수 있겠는가? 인간이 상상력을 최고도로 발휘한다 해도, 신의 상상의 티끌 만큼도 이해할 수 없다. 더구나 신의 실재는 신의 상상을 한 번 더 초월한다. 그대가 신의 상상도 상상할 수 없다면, 그의 실재를 가늠한다는 것은 얼마나 더 무한히 불가능한 일이겠는가?

    -> 신은 무한하고 영원하다. 그분(His)의 상상(Imagination) 또한 무한하고 영원하다. 신의 상상은 끝이 없다; 따라서 그분(His)의 상상의 결과물인 천지창조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간다. 이 무한한 상상을 어찌 인간의 한정된 상상력으로 상상할 수 있겠는가? 인간이 상상력을 최고도로 발휘한다 해도, 신의 상상의 티끌 만큼도 이해할 수 없다. 더구나 신의 실재는 신의 상상을 [재거듭/ 거듭/ 한겹 더] 초월한다. 그대가 신의 상상도 상상할 수 없다면, 그의 실재를 가늠한다는 것은 얼마나 더 무한히 불가능한 일이겠는가?

    In what is called space numberless universes are continuously created, sustained and destroyed. This procession of creation continues so long as God goes on imagining. And when God’s Imagination is suspended, as it is at moments in Eternity when God withdraws Himself into His Sound Sleep State (just as a man’s imagination ceases when he is in deep sleep), the Creation is withdrawn and dissolved (Mahapralaya).

    ‘우주’(space)라고 불리는 그 공간(space)에는 무수의 우주들/세계들(universes) 이 쉬지 않고 계속해서 ‘창조'(created)되고, ‘유지'(preserved)되고, ‘파괴'(destroyed)되어가고 있다. 이 ‘천지의 창조과정’(process of creation)은 신께서 계속해서 상상을 하시는 한, 지속적으로 유지 된다. 그리고 이 신의 상상이 중단될 때, — 즉 신께서 자신( Himself)속으로 철수하여 ‘그분의 깊은 잠 상태’(His Sound Sleep State)에 드시는 그 순간 — 청지창조도 {그 즉시} 철수되어 {완전히} 해산(Maharpralaya)되고 만다. {이 천지창조의 완전한 해산(사라짐)을 마하플라야(Maharpralaya)라고 한다.} 이 과정은 깊은 잠에 드는 그 순간, 그 사람의 상상도 (그 즉시) 멈추는 것과 다름없다.

    -> 우주(space)라고 불리는 공간(space)에서는 무수히 많은 우주들(universes)이 끊임없이 창조(created)되고, 유지(preserved)되고, 파괴(destroyed)되고 있다. 이 ‘창조의 과정’(process of creation)은 신이 상상을 계속하는 한, 끊임없이 지속된다. 그리고 신의 상상이 중단될 때, 즉 영원 속에서 신이 자신을 거둬들여 ‘그분의 깊은 잠 상태’(His Sound Sleep State)에 드는 순간, 창조도 거둬들여져 해체된다.(마하프랄라야 Maharpralaya) – 이것은 인간이 깊은 잠에 들 때, 인간의 상상이 그치는 것과 같다.
    (신께서~ 드시는 순간, 이렇게 존칭어를 쓰면, 너무 기독교적으로 신을 인격화하는 거 같아 읽을 때 좀 거부감이 들기도 하고, 모든 종교의 독자들이 다 받아들이기 어려울 듯 한데요..객관적이지도 못하고요. 물론 선생님께서 가끔 어조를 바꿔서, 이렇게 ‘그분’이라고 존칭어로 써주면 새롭게 충격을 주는 의미가 있다고 하셔서 앞장 일부는 그렇게 썼지만, 계속해서 쓰는 것은 객관적이지 못한 느낌이 크네요..)
    Creation, Preservation and Dissolution are based on Ignorance. In fact there is no such thing as creation, so preservation and dissolution never actually occur. The very cosmos has no foundation save that of Ignorance.
    창조(Creation), 유지(preservation), 그리고 해산(없어짐:dissolution)은 모두 다 무지(Ignorance)를 {자체의} 근본으로 삼는다. 사실상 ‘창조’같은 것은 없다; {‘창조’는 실재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는 뜻} 따라서 ‘유지’ 도 ‘해산’도 실재로 일어나는 일들이 아니다. 바로 {우리가 사는}이 우주도 그 아무런 근본도,즉 기초(foundation)도 없는 세상이다. — 유독 무지(Ignorance)만 빼놓고 말이다… {즉, 무지 그 자체가 이 우주의 근본이라는 뜻}

    -> 창조(Creation), 유지(preservation), 해체(dissolution)는 모두 무지(Ignorance)에 기반해 있다. 사실 ‘창조’ 같은 것은 없다; 따라서 ‘유지’와 ‘해체’도 실제로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바로 이 우주는 ‘무지’ 이외에는, 그 어떤 기반도 갖고 있지 않다.

    -> 창조(Creation), 유지(preservation), 해체(dissolution)는 모두 무지(Ignorance)를 가반한다. 사실 ‘창조’ 같은 것은 없다; 따라서 ‘유지’와 ‘해체’도 실제로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바로 이 우주도 ‘무지’ 외에는, 아무런 기반이 없다. (이 우주의 가반은 유독 무지뿐이다 라는 뜻)

    Ignorance believes: The cosmos is a reality; birth, death, old age, wealth, honour, are real.
    무지(Ignorance)는 믿는다(believe):
    {우리가 사는} 이 우주가 ‘현실’(Reality)이라고, 또는 {우리가 사는} 이 우주가 ‘실재’(Reality) 하다고 믿는다; 무지는 태어남(생) ,늙음( 노) 죽음(사), 부유, 영광, 등이 실존(실재)하는 것(들)이라고 믿는다.

    -> 무지(Ignorance)는 믿는다(believe): 이 우주가 실재하며, ‘탄생, 죽음, 늙음, 부, 명예’ 등이 실재한다고.

    Knowledge knows: The cosmos is a dream. God alone is Real.
    지식(Knowledge)은 안다(know):
    이 우주가 꿈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안다'(know); 그리고 유독 신만이 실존(실재)한다는 ‘사실을 안다'(know).

    -> 지식(Knowledge)은 안다(know): 이 우주가 꿈이라는 사실을. 신만이 홀로 실재한다는 사실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