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50장 – 하나(1)와 영/공(0)

하나(1)와 영/(0)

 

 

데체적으로 신은 하나인 것으로 이야기 된다.   보통 우리는 이 하나(1)라는 용어를 여러(Many)에 반대로 말한다.    우리는 하나(1)라는 용어를  현실/실재(REALITY) 라고 부르며 또는 신(GOD)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그 어떤 숫자도 그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 를 묘사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사실은,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도 틀리다.   그냥 ‘바바가 있다’ 고 그러지, ’하나의 바다가 있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지않은가?   그 ‘하나’(ONE)는 그냥 ‘있다’(lS)할 뿐이다.

그 하나(ONE)는 단일의 완전한 전체이면서도 동시에 그 하나(ONE)에 들어 있는 일련의 여러 {조그마한} 하하(ones)들이다.   환상은 영/(ZERO)이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그 영/(ZERO) 속에 들어 있는 여러 {조그마한} 영/(zeros)들이다.  이 공들(zeros)에는 거 어떠한 가치도 없다 — 그 ‘하나’(ONE)와의 관계와 위치에 있어서의 거짓된 가치 만 제외하고 말이다… 사실상 진상으로 그 영/공들에는 아무런 존재성도 없다 — 그들의 존재성은 환상속에 존재하는 듯한 모습에 불과할 뿐이다. — 즉, 다 {합쳐} 하나의 큰 제로(ZERO)일 뿐이다.

The One and the Zero

God is generally spoken of as being One. We use the term One as being opposite to the Many. One we name REALITY or GOD; Many we name ILLUSION or CREATION.

However, strictly speaking, no number, not even one, can depict ONE who is indivisibly One without a second. Even to call the ONE ‘One’ is incorrect. We do not speak of the Ocean as One. It just is Ocean. The ONE simply IS.

The ONE is one complete whole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ones within the ONE. Illusion is a ZERO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zeros within the ZERO. These zeros have no value, except a false value according to their position in relation to the ONE. In actual fact the zeros have no existence – their existence is mere appearance in Illusion, the big ZERO.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