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50장 – 하나(1)와 공(0)

The One and the Zero
하나(1)와  (0)

 

 

God is generally spoken of as being One. We use the term One as being opposite to the Many. One we name REALITYReality:  절대적 실재, 참-현실(실제의 존재), ... More or GOD; Many we name ILLUSION or CREATIONCreation (천지창조):   현상세계의 시간과 공간... More.

일반적으로 신은 ‘하나’인 것으로 일컬어진다. 그리고 보통 이 하나(One)라는 단어를 여럿(Many)과 반대되는 뜻으로 사용한다. 우리는 하나를 실재(REALITYReality:  절대적 실재, 참-현실(실제의 존재), ... More) 또는 신이라고 부른다; 반면 ‘여럿’을 환상(ILLUSION) 또는 창조(CREATIONCreation (천지창조):   현상세계의 시간과 공간... More)라고 부른다.

However, strictly speaking, no number, not even one, can depict ONE who is indivisibly One without a second. Even to call the ONE ‘One’ is incorrect. We do not speak of the Ocean as One. It just is Ocean. The ONE simply IS.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그 어떤 숫자로도,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그 하나(ONE)를 묘사할 수는 없다. 사실 그 하나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조차도 옳지 않다. 사람들이 말할 때 그냥 ‘바다가 있다’고 하지, ‘하나의 바다가 있다’라고 하진 않는다. 하나(ONE)는 그저 있을(IS) 뿐이다.

The ONE is one complete whole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ones within the ONE. Illusion is a ZERO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zeros within the ZERO. These zeros have no value, except a false value according to their position in relation to the ONE. In actual fact the zeros have no existence – their existence is mere appearance거런 듯한:  Apparent:  있는 듯한 모습; 존재하... More in Illusion, the big ZERO.

하나(ONE)는 하나의 완전한 전체인 동시에, 하나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하나들(ones)이다. 환상은 (ZERO)인 동시에 그 (ZERO)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공들(zeros)이다. 이 공들(zeros)에게는, 하나(ONE)와의 관계에 있어서 그들의 위치에 따른 거짓된 가치 말고는, 그 어떤 가치도 없다. 사실 이 공들에는 아무런 존재성이 없다 – 그들의 존재는 환상 안에 존재하는 듯한거런 듯한:  Apparent:  있는 듯한 모습; 존재하... More 모습에 불과하다; 그리고 그 환상은 하나의 큰 (the big ZERO)이다.  

 

 

Comments

  1. maya49 says

    The One and the Zero

    하나(1)와 영/공(0)

    -> 하나(1)과 영(0)

    (공이라 하면 한국에서 알려진 ‘공(空)- 색즉시공, 공즉시색에 나오는…’과 혼동될 우려가 있어서, 숫자 0의 발음인 ‘영’으로 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God is generally spoken of as being One. We use the term One as being opposite to the Many. One we name REALITY or GOD; Many we name ILLUSION or CREATION.

    데체적으로 신은 하나인 것으로 이야기 된다. 보통 우리는 이 하나(1)라는 용어를 여러(Many)에 반대로 말한다. 우리는 하나(1)라는 용어를 현실/실재(REALITY) 라고 부르며 또는 신(GOD)이라고 부른다.

    -> 대개 신은 ‘하나’인 것으로 일컬어진다. 보통 우리는 이 ‘하나(One)’라는 단어를 ‘여럿(Many)’과 반대되는 뜻으로 사용한다. 우리는 ‘하나’를 실재(REALITY) 또는 신(GOD)이라고 부른다; 반면 ‘여럿’을 환상(ILLUSION) 또는 창조(CREATION)라고 부른다.

    However, strictly speaking, no number, not even one, can depict ONE who is indivisibly One without a second. Even to call the ONE ‘One’ is incorrect. We do not speak of the Ocean as One. It just is Ocean. The ONE simply IS.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그 어떤 숫자도 그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 를 묘사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사실은,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도 틀리다. 그냥 ‘바바가 있다’ 고 그러지, ’하나의 바다가 있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지않은가? 그 ‘하나’(ONE)는 그냥 ‘있다’(lS)할 뿐이다.

    ->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어떤 숫자로도 그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를 묘사할 수는 없다. 사실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조차도 옳지 않다. 우리는 ‘바다’(Ocean)를 ‘하나’라고 부르지 않는다. 그것은 그냥 ‘바다’(Ocean)이다. 그 ‘하나’(ONE)는 단지 ‘있다’(IS). / ‘존재한다’(IS)

    The ONE is one complete whole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ones within the ONE. Illusion is a ZERO and simultaneously a series of zeros within the ZERO. These zeros have no value, except a false value according to their position in relation to the ONE. In actual fact the zeros have no existence – their existence is mere appearance in Illusion, the big ZERO.

    그 하나(ONE)는 단일의 완전한 전체이면서도 동시에 그 하나(ONE)에 들어 있는 일련의 여러 {조그마한} 하하(ones)들이다. 환상은 영/공(ZERO)이다; 그러면서도 동시에 그 영/공(ZERO) 속에 들어 있는 여러 {조그마한} 영/공(zeros)들이다. 이 공들(zeros)에는 거 어떠한 가치도 없다 — 그 ‘하나’(ONE)와의 관계와 위치에 있어서의 거짓된 가치 만 제외하고 말이다… 사실상 진상으로 그 영/공들에는 아무런 존재성도 없다 — 그들의 존재성은 환상속에 존재하는 듯한 모습에 불과할 뿐이다. — 즉, 다 {합쳐} 하나의 큰 제로(ZERO)일 뿐이다.

    -> 그 ‘하나’(ONE)는 하나의 완전한 전체인 동시에 하나(ONE)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하나(ones)들이다. 환상은 영(ZERO)인 동시에 그 영(ZERO) 안에 들어있는 일련의 여러 영(zeros)들이다. 이 영(zeros)들에게는, 하나(ONE)와의 관계에 있어서의 그들의 위치에 따른 거짓된 가치 말고는, 그 어떤 가치도 없다. 사실 이 영들에는 아무런 존재성이 없다 – 그들의 존재는 단지 환상 속에 존재하는 듯한 모습인, 큰 영(the big ZERO)일 뿐이다.

  2. mnm.mark@gmail.com says

    However, strictly speaking, no number, not even one, can depict ONE who is indivisibly One without a second. Even to call the ONE ‘One’ is incorrect. We do not speak of the Ocean as One. It just is Ocean. The ONE simply IS.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그 어떤 숫자도 그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 를 묘사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사실은,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도 틀리다. 그냥 ‘바바가 있다’ 고 그러지, ’하나의 바다가 있다’고 말하는 사람은 없지않은가? 그 ‘하나’(ONE)는 그냥 ‘있다’(lS)할 뿐이다.

    -> 그러나 엄밀히 말하면, 하나(1)를 포함한 어떤 숫자로도 그 불가분하며 둘도 없는 ‘하나’(ONE)를 묘사할 수는 없다. 사실 그 ‘하나’(ONE)를 하나라고 부르는 것조차도 옳지 않다. 우리는 ‘바다’(Ocean)를 ‘하나’라고 부르지 않는다. 그것은 그냥 ‘바다’(Ocean)이다. 그 ‘하나’(ONE)는 단지 ‘있다’(IS). / ‘존재한다’(IS)

    상의합시다.

  3. mnm.mark@gmail.com says

    사실 이 영들에는 아무런 존재성[도] 없다 – 그들의 존재는 단지 환상 속에 존재하는 듯한 모습인, 큰 영(big ZERO)일 뿐이다.

    여기서는 the를 뺍시다.

    여기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단어인 ‘뻥’이라는 단어를 쓸 절호의 기회를 느꼈는디……

    • 유연 says

      ㅎㅎㅎㅎ
      괄호를 해서라도 뻥을 쓰는 방향으로
      영은 의미가 너무 많아서요
      o 원
      0 숫자
      o 공
      영 spiri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