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47장 – 유일한 질문과 그 해답

The Question and its Answer

유일한 질문과 그 해답

 

There is only one question. And once you know the answer to that question there are no more to ask. That one question is the Original Question. And to that Original Question there is only one Final Answer. But between that Question and its Answer there are innumerable false answers.

오직 하나의 질문만이 있다. 그대가 이 질문에 대한 답만 알면, 더이상 물어볼 질문이 없다. 이 하나의 질문은 바로 근원적 질문(Original Question)이다. 이 근원적 질문에는 하나의 최종적 해답(Final Answer)만이 있다. 그러나 그 질문과 그 해답 사이에는 무수한 거짓 답들이 있다.

Out of the depths of unbroken Infinity arose the Question, Who am I? and to that Question there is only one Answer—I am God!

끊임없는 무한함의 심연으로부터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이 솟아 나왔다; 그리고 그 질문에 대한 해답은 오직 하나뿐이다 – 나는 신이다!

God is Infinite; and His shadow, too, is infinite. Reality is Infinite in its Oneness; Illusion is infinite in its manyness. The one Question arising from the Oneness of the Infinite wanders through an infinite maze of answers which are distorted echoes of Itself resounding from the hollow forms of infinite nothingness.

신은 무한하다; 그분의 그림자도 무한하다. 실재(Reality)의 일원성(Oneness)은 무한하다; 환상의 다원성(manyness)도 무한하다. 무한함의 일원성에서 솟아난 그 하나의 질문은, 무한한 무(infinite nothingness)의 텅빈 형태들로부터 울려퍼지는 왜곡된 메아리인 무한한 해답의 미로에서 방황한다.

There is only one Original Question and one Original Answer to it. Between the Original Question and the Original Answer there are innumerable false answers. These false answers—such as, I am stone, I am bird, I am animal, I am man, I am woman, I am great, I am small—are, in turn received, tested and discarded until the Question arrives at the right and Final Answer, I AM GOD.

근원적 질문은 오직 하나뿐이며, 그에 대한 근원적 해답도 하나뿐이다. 근원적 질문과 근원적 해답 사이에는 무수한 거짓된 답들이 있다. ‘나는 돌이다, 나는 새다, 나는 동물이다, 나는 남자다, 나는 여자다, 나는 대단한 사람이다, 나는 하찮은 사람이다’ 등의 틀린 답들은 차례대로 받아들여진 뒤에 시험과정을 거치고, 결국은 버려진다; 근원적 질문이 ‘나는 신이다’(I AM GOD)라는 최종 정답에 도달할 때까지.

 

Comments

  1. maya49 says

    47. The Question and its Answer
    질문과 답변 -> 유일한 질문과 그 해답

    (영문 대문자 Questions과 its Answer이므로, 그냥 평범한 ‘질문과 답변’이 아니라 ‘유일한 질문과 그 해답’이라고 특정지어 얘기하는 것이 어떨지요?)

    *‘답변’이라고 하면, 좀 긴 서술식 문장으로 된 답이죠. 변(辯/辨)이란 게, ‘변호나 변론’처럼, 긴 사설 같은 걸 뜻해서… 하나의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해답이 ‘나는 신이다’라는 간략하고 선명한 답이므로, 짧게 떨어지는 정답을 의미하는 ‘해답’이 더 나은 듯 합니다.

    There is only one question. And once you know the answer to that question there are no more to ask. That one question is the Original Question. And to that Original Question there is only one Final Answer. But between that Question and its Answer there are innumerable false answers.

    오로지 하나의 질문 밖에 없다. 이 질문에 대한 답변만 알면 더이상 물어볼 질문이 없다. 그 한 질문은 다름아닌 오리지날 질문이다. 그리고 그 오리지날 질문에는 단 하나의 최종답변이 있다. 그러나 그 질문과 답변 사이에는 무수의 거짓 답변들이 있다.

    -> 오직 하나의 질문만이 있다. 그대가 이 질문에 대한 답만 알면, 더이상 물어볼 질문이 없다. 이 하나의 질문은 바로 ‘근원적 질문’(Original Question)이다. 이 근원적 질문에는 오직 하나의 ‘최종적 해답'(Final Answer)만이 있다. 그러나 그 질문과 그 해답 사이에는 무수한 거짓 답들이 있다.

    Out of the depths of unbroken Infinity arose the Question, Who am I? and to that Question there is only one Answer—I am God!

    끊임없는 무한함의 {저 깊은} 심부( 深部)로 부터 “나는 누굴까? “ 하는 질문이 솟아 나왔다; 그리고 그 질문에 대한 답변은 하나 밖에 없다 — “나는 신이다.”

    -> 끝없는 무한함의 심연으로부터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이 솟아 나왔다; 그리고 그 질문에 대한 해답은 오직 하나뿐이다 – ‘나는 신이다!’

    God is Infinite; and His shadow, too, is infinite. Reality is Infinite in its Oneness; Illusion is infinite in its manyness. The one Question arising from the Oneness of the Infinite wanders through an infinite maze of answers which are distorted echoes of Itself resounding from the hollow forms of infinite nothingness.

    신은 무한하다; 그리고 그분(His)의 그림자도 무한하다. 현실/실재(Reality)와 그것의 하나성은 무한하다; 환상과 그것의 여러성(manyness)도 무한하다. 그 무한함의 하나성에서 솟아나온 그 하나의 질문은, 무한한 무함(infinite nothingness)의 텅빈 형태들로부터 울려나오는 자체의 곡해된 메아리(반향증상)에 불과한 무한한 답변의 미로에서 방황한다.

    -> 신은 무한하다; 그분(His)의 그림자도 무한하다. 실재(Reality)는 실재의 일원성(Oneness) 안에서 무한하다; 환상은 환상의 다원성(manyness) 안에서 무한하다. 무한함의 일원성에서 솟아난 그 하나의 질문은, 무한한 무(infinite nothingness)의 텅빈 형태들로부터 울려퍼지는 왜곡된 메아리에 불과한 무한한 해답의 미로에서 헤매인다.

    There is only one Original Question and one Original Answer to it. Between the Original Question and the Original Answer there are innumerable false answers. These false answers—such as, I am stone, I am bird, I am animal, I am man, I am woman, I am great, I am small—are, in turn received, tested and discarded until the Question arrives at the right and Final Answer, I AM GOD.

    오리지날 질문은 오로지 하나밖에 없으며 오리지날 답변도 오로지 하나밖에 없다. 그 오리지날 질문과 그 오리지날 답변 사이에는 무수의 거짓된 답변들이 있다. 나는 돌이다, 나는 새다, 나는 동물이다, 나는 남자다, 나는 여자다 , 나는 대단한 사람이다, 나는 조그마한 사람이다, 등의 각종 거짓 답변들은, 차례대로 일단 받아들여지고, 시험과정을 거친 후, 결국 버려진다; 그러다가 언젠가 그 질문은 ‘나는 신이다’(I AM GOD)의 최종 정답에 도달하게 된다.

    -> 근원적 질문은 오직 하나이며, 그에 대한 근원적 해답도 하나뿐이다. 근원적 질문과 근원적 해답 사이에는 무수한 거짓된 답들이 있다. ‘나는 돌이다, 나는 새다, 나는 동물이다, 나는 남자다, 나는 여자다, 나는 대단한 사람이다, 나는 하찮은 사람이다’ 등의 틀린 답들은 차례대로 받아들여진 뒤에 시험과정을 거치고, 결국은 버려진다; 언젠가 그 근원적 질문이 ‘나는 신이다’(I AM GOD)라는 최종 정답에 도달할 때까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