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43장 – 신성적 놀이의 장난감들

신성적 놀이의 장난감들

그 무한함만이 홀로 존재하며 실재하다; 한정됨은 일시적이며 거짓이다.

초월상태(비온드: Beyond)의 근원적 충동(Original Whim)은 한정됨{같은 모습:apparently}속으로의 무한함{같은 모습} 의 하강을 기인한다.    바로 이것이 무한한 의식이 한정된 의식의 영역으로 내려와 영원히 노는 ‘신성적 놀이’(Divine Game)의 ‘신성적 신비’(Divine Mystery)다;

나는 무한한 의식이다; 즉, 한정된 의식의 모든 상태들을 상호-관통하며 동시에 그것을 초월하는 무한한 의식이다.   돌같은 가장 원시적인 상태의 의식이건 성인 같은 가장 최종 단계의 의식이건, 둘다 내게는 등거리에 있다; 따라서 나는 모두가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바로 내가 길(Way)이다.

그 길(Way)에 대한 흔들리지 않는 충성이야말로 인상들에(sanskaras)에 병든 의식의 치료방안이다.   나의 러버들 중 신앙이 요동하는 사람들은,  자유를 얻기 위해서 이리갔다 저리갔다 한다.  이럴 때 그들을 구재해 내는 것이 나의 일이된다;  그런데 남들은 왜 내가 그들에게 그렇게 많은 신경을 쓰는 지를 이해못해 망서린다.

어린이는 여러 장난감이 있다; 그는 그중 일부의 장난감을 선호한다; 그러나 그중 그가 제일 좋아하는 장난감은, 밤에 잘적에도 끌어안고 자는 장난감이 있다.  만일 그 장난감을 누군가가 집어가면, 그 장난감은 꼭 되찾아야 된다; 그리고 만일 그 장난감이 고장 난다면 꼭 고쳐야 된다고 요구한다; 아무리 다른 더 비싼 장난감으로 대처하려 해도 아무런 소용이 없다.

나도 마찬가지다.  나는 놀이터가 온 우주인 어린아이다.  일체의 존재와 사물들은 모두 나의 신성적 놀이 속에 있는 장난감들이다. — 나의 존재와 위력에 비하면 모두가 무생/무력한 장난감과 같다 — 그러나 나의 ‘살아있게 하는 사랑’(life giving love)으로 생명을 불어넣은 것이다.

모두는 동등하게 나다; 그리고 나는 각각의 모두 속에 거주한다; 그러나 몇몇은 내게 더 소중{다정}하다; 따라서 만일 그 중 하나가 빼앗긴다면,  나는 꼭 그를 되찾아야만 한다.  그리고 내가 왜 그 사람에 대해 각별한 신경을 보이는지는 남들이 궁금해할 권한도 없는 일이다.

Toys in the Divine Game

The Infinite alone exists and is Real; the finite is passing and false.

The Original Whim in the Beyond caused the apparent descent of the Infinite into the realm of the seeming finite. This is the Divine Mystery and Divine Game in which Infinite Consciousness for ever plays on all levels of finite consciousness.

I am Infinite Consciousness, inter-penetrating and transcending all states of limited consciousness. The most primal and the most final categories of consciousness—say a stone or a saint – are equidistant from me, so I am equally approachable by all. I am the Way.

Unwavering loyalty to the Way is the real remedy for the sickness of impressioned consciousness. Some of my lovers, owing to fluctuating faith, fail to understand this and run hither and thither for Freedom. For me it then becomes a matter of retrieving them, and others wonder why I give so much attention to these people.

A child has many toys, and it likes to play with some more than with others, and one is so dear that he won’t part with it even when he goes to bed. If someone snatches away a favourite toy he must get it back, and if one gets broken he demands that it be mended; he will not be consoled with another even more costly one.

It is the same with me. I am a child whose playground is the universe. All beings and things are my toys in my divine Game— compared with my being and power all are inanimate toys—but they are toys which I inspire with my life-giving love.

All are equally me and I reside in each always, but some are dearer to me, and if one of these is taken from me I must get him back. And others have no right to wonder why I show so much concern for this on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