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41장 – 실재와 환상의 교차로에서 / 교정본

At the Junction of Reality and Illusion

실재와 환상의 교차로에서


The time I have been hinting at has come. The universal work weighs tremendously on me. Maya, the principle of ignorance, in full power tries to oppose my Work. So, particularly those who live near me must be very watchful. Knowing my love for you, Maya awaits an opportunity to use your weaknesses. The moment you neglect my instructions, Maya’s purpose is served. I have to put up a fight with Maya—not to destroy it, but to make you aware of its nothingness. The moment you fail to obey me implicitly it tightens its grip over you and you fail to carry out the duties given. This adds to my suffering.

내가 암시해 온 그 시간이 드디어 왔다. 우주적 작업은 내 어깨에 엄청난 짐이 되었다. 무지의 원칙인 마야는 전력을 다하여 나의 작업에 반대하고 있다. 그러니 특히 내 곁에 생활하는 사람일수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마야는 내가 그대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고, 그대들의 약점을 이용할 기회를 노리고 있다. 그대들이 나의 지시를 소홀히 하는 순간, 마야의 목적은 달성된다. 그러면 나는 마야와 맞서 싸워야 한다; 마야를 파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마야의 무(無)를 그대가 자각하게 하기 위해서다. 그대가 나에게 무조건적으로 복종하는 데 실패하는 순간, 마야는 그대를 꽉 움켜쥐기 시작하여 결국 그대는 주어진 의무를 수행하는 데 실패할 것이다. 이런 일은 나의 고통을 가중시킨다.

In God there is no such thing as confusion—God is infinite Bliss and Honesty. In Illusion there is confusion, misery and chaos. As the eternal Redeemer of humanity, I am at the junction of Reality and Illusion,simultaneously experiencing the infinite bliss of Reality and the suffering of Illusion.

신(God) 안에는 그 어떤 혼란도 없다. – 신은 무한한 지복이며 무한한 정직이다. 환상 안에는 혼란과 불행, 혼돈이 있다. 나는 인류의 영원한 구세주(Redeemer)로서 실재와 환상의 교차로에 위치하며, 실재의 무한한 지복과 환상의 고통을 동시에 체험한다.

With Reality on theone hand and Illusion on the other, I constantly experience as it were, a pull on either side. This is my crucifixion. When you fall a prey to the persuasions of Maya, the pull of Illusion is intensified and I have to exert myself to withstand it and remain stationed at the junction. I do not ever let go my hold on Reality. If the pull of Illusion becomes too great my arm may be pulled out of its socket, but I will remain where I am.

나는 한 손에는 실재를 다른 손에는 환상을 쥐고 있기에, 마치 그 양쪽에서 나를 끌어당기는 듯한 체험을 끊임없이 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십자가에 못박힘’(Crucifixion)이다. 그대가 마야의 설득에 희생양이 될 때, 환상의 끌어당김도 강렬해진다. 이때 나는 교차로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온힘을 다해 견뎌내야 한다. 나는 실재를 붙잡고 절대로 내려놓지 않는다. 마야의 끌어당김이 너무도 강해지면, 나의 팔이 몸에서 뽑혀나갈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있는 이 자리에서 벗어나지 않으리라.

 

Comments

  1. maya49 says

    At the Junction of Reality and Illusion

    현실과 환상의 교차로에 서서
    -> 실재와 환상의 교차로에서

    The time I have been hinting at has come. The universal work weighs tremendously on me. Maya, the principle of ignorance, in full power tries to oppose my Work. So, particularly those who live near me must be very watchful. Knowing my love for you, Maya awaits an opportunity to use your weaknesses. The moment you neglect my instructions, Maya’s purpose is served. I have to put up a fight with Maya—not to destroy it, but to make you aware of its nothingness. The moment you fail to obey me implicitly it tightens its grip over you and you fail to carry out the duties given. This adds to my suffering.

    드디어 내가 힌팅{힌트}하던 그 신간이 왔다. 만유적 작업은 내 어깨 위에 이미 막대한 짐이 되었다. 무지의 원칙{ 그 자체}인 마야는, 전력을 다하여 나의 만유적 작업을 반대(저항)하고 있다. 따라서 특별히 나와 같이 사는 사람일수록 각별히 정신차리고 주의를 기우려야 할 것이다. 그대를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 지 아는 마야는 늘 그대의 약점을 활용할 기회를 놀이고 있다. 나의 지시를 그대가 소홀이 하는 순간 마야의 목표는 달성된다. 그러면 나는 마야를 싸워야 된다; 이 싸움은 마야를 파괴하려는 싸움이 아니라 마야의 무(무)함을 그대가 자각(인식)할수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그대가 나의 지시(명령)을 무조건적으로 복종하는데에 실패하는 순간 마야는 그대를 꽉 움켜쥐기 시작하며 결국 그대는 주어진 의무수행에 실패하게 된다. 이런 일은 내 고통을 늘린다.

    -> 내가 암시해 온 그 시간이 드디어 왔다. 우주적 작업은 내 어깨에 엄청난 짐이 되었다. 무지의 원칙인 마야는 전력을 다하여 나의 작업에 맞서고 있다. 그러니 특히 내 곁에 생활하는 사람일수록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마야는 내가 그대들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고, 그대들의 약점을 이용할 기회를 노리고 있다. 그대들이 나의 지시를 소홀히 하는 순간, 마야의 목적은 달성된다. 그러면 나는 마야와 맞서 싸워야 한다; 마야를 파괴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마야의 무(無)를 그대들이 자각하게 하기 위해서다. 그대들이 나에게 무조건적으로 복종하는 데 실패하는 순간, 마야는 그대들을 꽉 움켜쥐기 시작하여 결국 그대들은 주어진 의무를 수행하는 데 실패할 것이다. 이런 일은 나의 고통을 가중시킨다.

    (이 이야기를 듣는 사람들은 ‘그대’가 아니라 ‘그대들’이 맞겠지요? 하지만 you를 매문장마다 ‘그대들’이라고 번역하니, 문장이 어색하네요.. 그냥 ‘그대’라고 할까요?)

    In God there is no such thing as confusion—God is infinite Bliss and Honesty. In Illusion there is confusion, misery and chaos. As the eternal Redeemer of humanity, I am at the junction of Reality and Illusion,simultaneously experiencing the infinite bliss of Reality and the suffering of Illusion.

    신(God) 속에는 그 어떠한 혼동도 없다. — 신은 무한한 지복이며 무한한 솔직함이다. 환상속에는 혼동, 고통, 그리고 혼란이 있다. 인류의 영원한 구세주(Redeemer)로서 나는 현실(실재)과 환상의 교차로(연결목)에 자리하며, {따라서} 일시에 현실의 지복과 환상의 고난을 체험한다.

    -> 신(God) 안에는 그 어떤 혼란도 없다. – 신은 무한한 지복이며 무한한 정직이다. 환상 안에는 혼란과 불행, 혼돈이 있다. 나는 인류의 영원한 구세주(Redeemer)로서 실재와 환상의 교차로에 위치하며, 실재의 무한한 지복과 환상의 고통을 동시에 체험한다.

    With Reality on theone hand and Illusion on the other, I constantly experience as it were, a pull on either side. This is my crucifixion. When you fall a prey to the persuasions of Maya, the pull of Illusion is intensified and I have to exert myself to withstand it and remain stationed at the junction. I do not ever let go my hold on Reality. If the pull of Illusion becomes too great my arm may be pulled out of its socket, but I will remain where I am.

    한손에는 현실을 쥐고 있고 한손에는 환상을 쥐고 있기에, 나는 항상 (말하자면) 양쪽의 끌어당김을 체험한다. 바로 이것의 나의 ‘십자가에 매달림’(Crucifixion)이다. 마야의 설득(희롱)에 그대가 넘어갈 때 환상의 끌어당김도 강화된다; 따라서 나도 교차로(연결목)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서 분투{노력}해야 된다. 나는 항상 현실을 쥐고 절대로 내려놓지 않는다. 환상의 끌어당김이 너무나 강해지면 내 팔이 몸에서 뽑혀나갈 수도 있다; 그대로 나는 내가 있는 이 {연결목의} 자리에서 벗어나지 않으리라.

    -> 나는 한 손에는 실재를 다른 한손에는 환상을 쥐고 있기에, 마치 그 양쪽에서 나를 끌어당기는 듯한 체험을 항상 한다. 이것이 바로 나의 ‘십자가에 못박힘/ 매달림/ 십자가의 고난’(Crucifixion)이다. 그대가 마야의 설득에 희생양이 될 때, 환상의 끌어당김도 강렬해진다. 이때 나는 교차로의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온힘을 다해 견뎌내야 한다. 나는 실재를 붙잡고 절대로 내려놓지 않는다. 마야의 끌어당김이 너무도 강해지면, 나의 팔이 몸에서 뽑혀나갈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내가 있는 이 {교차로의} 자리에서 벗어나지 않으리라.

    • 유연 says

      constantly 끊임없이, 거듭, 줄창

      기독교 용어에
      (거듭남)이 있어서
      (줄창)은 촌스러운 표현이지만 창으로 찌르는
      못으로 박는 느낌이 있습니다

  2. mnm.mark@gmail.com says

    다 좋은 것 같습니다. ‘십자가에 못박힘/ 십자가의 고난’(Crucifixion)이다. 둘중 하나로 알아서 하십시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