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와 무 40장 – 마야(Maya)는 마술사다 / 교정본

Maya the Showman

마야(Maya)는 마술사다


Maya the Master-Illusionist who produces seemingly existent worlds out of Nothing, will perform its master trick of making everything including my health, energy,words and promises apparently go against me; and my lovers’ faith and trust in me will be tested to their full extent. But Maya is powerless to go against my Work—for Maya itself is the means by which I bring about the results of my Work.

마야(Maya)는 무(無)로부터(순서 변경) 존재하는 듯 보이는 세상들을 만들어내는 완벽한 마술사다; 마야는 나의 건강, 기력, 말과 약속을 포함한 모든 것들이 나를 반대하는(or 거스르는) 듯 보이게 만드는 최고의 속임수를 부릴 것이다. 그리하여 나에 대한 연모자들의 믿음과 신뢰는 극도로 시험받을 것이다. 그러나 마야는 나의 작업에 맞서는 데 있어 무력하다. – 바로 마야가 나의 우주적 작업의 결과들을 불러오는 수단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Being the instrument for the fulfillment of my Work, Maya, in fact, actually does its utmost to bring about the utmost results of this Work. Maya is the infinite shadow of God’s infinity, and so, having no existence except in non-existence, must naturally give way to the one and only Reality which is God. And then God manifests in His Glory.

나의 우주적 작업을 이루기 위한 도구인 마야는, 사실 이 작업의 최상의 결과를 불러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마야는 신의 무한함(God’s infinity)의 무한한 그림자다; 그러므로 비존재(non-existence) 안에서만 존재하고, 결국 유일한 실재(Reality)인 신(God)에게 자연히 굴복하게 된다. 그런 후에 신은 ‘그의 영광’(His Glory)을 드러낸다.

When the sun appears over the horizon the shadow projected by an object is much bigger than the object, but when the sun is directly overhead the shadow is under the feet as it were of the object. In my present phase of helplessness and humiliation, the Sun of Truth’s rays appear faint and feeble and the Shadow of Maya large. But when that Sun will be at its zenith the Shadow that was cast ahead of Man, and which dominated his vision and thought will disappear. This will be the victory over Maya when ignorance will be effaced in the glory of God’s manifestation through me.

양이 지평선 위로 떠오를 때, 어떤 사물을 비춘 그림자는 원래 사물보다 훨씬 크다; 그러나 태양이 바로 머리 위에 떠있을 때, 그림자는 마치 사물의 발 아래 있는 것 같다. 지금 나의 ‘무력함과 굴욕의 단계’(helplessness and humiliation phase)에서는 진실의 태양빛이 희미하고 흐리며, 마야의 그림자가 거대하게 보인다. 하지만 저 태양이 정점에 도달할 때, 인간의 앞을 가려서 그의 시각과 생각을 지배해온 그림자도 사라질 것이다. 바로 이것이 마야에 대한 승리다; 즉 나를 통한 ‘신의 발현’(God’s manifestation)의 영광 속에서 무지가 소멸되는 때다.

Keep your faces turned towards the Sun and your shadow of individualized Maya will lie behind you and, though still existent, will have no power over you. But if you turn your backs to the Sun your shadows will be before you and you will be following them. Although of yourselves you cannot get rid of your shadows, if you turn your backs on them and keep facing the Sun, at the time of his full ascendance and glory your shadows will disappear forever.

그러므로 태양을 향해 얼굴을 돌려라; 그러면 그대들의 ‘개별적 마야’(individualized Maya)의 그림자는 등 뒤로 펼쳐져,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대들에게 어떤 영향도 끼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만일 태양에 등을 돌린다면, 그림자가 그대들 앞을 가려서 그대들은 그림자를 따르게 될 것이다. 비록 그대들이 스스로의 그림자를 없앨 순 없어도 그림자에 등을 돌리고 태양을 계속 마주하면, 태양이 정점에 이르는 순간 그대의 그림자는 영원히 사라지게 될 것이다.

 

 

Comments

  1. 은희 says

    40. Maya the Showman
    마야는 쇼맨이다 -> 현상세계(maya)는 마술사다 or 마야(Maya)는 마술사다

    선생님, 이 글에 나오는 Maya가 모두 대문자로 시작되는 이유는 무언가요?

    Maya the Master-Illusionist who produces seemingly existent worlds out of Nothing, will perform its master trick of making everything including my health, energy,words and promises apparently go against me; and my lovers’ faith and trust in me will be tested to their full extent. But Maya is powerless to go against my Work—for Maya itself is the means by which I bring about the results of my Work.

    마야(Maya)는 유(有)한 듯한 여러 세상들을 {그 무엇도 없는} 무(無)에서 생산해내는 대-마술사다; 마야는 나의 건강, 기력, 말, 그리고 약속들을 포함한 각종 모든 것들이 다 나를 반대하도록 대-속임수를 부릴 것이다; 그리하여 나에 대한 나의 러버들의 신앙과 신념을 극도로 시험(테스트)할 것이다. 그러나 마야는 나의 만유적 작업(일)을 저항하는데에 있어 무력하다. —외냐? 이것은 내 만유적 작업의 결과들을 달성해내는데에 있어 마야 그 자체가 수단이기 때문이다.

    -> 마야(Maya)는 존재하는 듯 보이는 세상들을 무(無)로부터 창조하는 뛰어난 마술사다; 마야는 나의 건강, 기력, 말과 약속을 포함한 모든 것들이 나를 (apparently go against me)반대하는 것처럼 보이게 엄청난 or (일류의) 속임수를 쓸 것이다. 이로 인해 나에 대한 연모자들의 믿음과 신뢰는 극도로 시험받을 것이다. 그러나 마야는 나의 작업에 맞서는 데 있어 무력하다. – 마야가 바로 나의 우주적 작업의 결과들을 불러오는 수단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Being the instrument for the fulfillment of my Work, Maya, in fact, actually does its utmost to bring about the utmost results of this Work. Maya is the infinite shadow of God’s infinity, and so, having no existence except in non-existence, must naturally give way to the one and only Reality which is God. And then God manifests in His Glory.

    나의 만유적 작업을 이루는데에 있어 도구의 역할을 하는 이 마야는, 사실 나의 작업이 최상의 결과를 이루어 낼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 마야는 신의 무한함의 무한한 그림자다; 따라서 마야는 자체의 존재성을 비-존재 속에서{만} 갖춘다; 그리하여 결국 유일한 현실/실재( Reality)인 신(God)에게 자연히 굴복하게 된다. 그리고 나서 신은 ‘그의 영광’(His Glory)을 발현한다.

    -> 나의 우주적 작업을 이루기 위한 도구인 마야는, 사실 이 작업의 최상의 결과를 불러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마야는 신의 무한함(God’s infinity)이 드리워진 무한한 그림자다; 그러므로 비존재(non-existence) 안에서만 존재하고, 결국 유일한 실재(Reality)인 신(God)에게 자연스레 굴복하게 된다. 그런 후에 신은 ‘그의 영광’(His Glory)을 드러낸다.

    When the sun appears over the horizon the shadow projected by an object is much bigger than the object, but when the sun is directly overhead the shadow is under the feet as it were of the object. In my present phase of helplessness and humiliation, the Sun of Truth’s rays appear faint and feeble and the Shadow of Maya large. But when that Sun will be at its zenith the Shadow that was cast ahead of Man, and which dominated his vision and thought will disappear. This will be the victory over Maya when ignorance will be effaced in the glory of God’s manifestation through me.

    지평선을 넘어 해가 뜰 때 어떤 사물에서 비치는 그림자는 본 사물보다 훨씬크다; 그러나 태양이 바로 위에 떠 있을 때에 그 사물의 그림자는 (말하자면) 그 사물의 발밑에 있다. 지금 당장의 나의 ‘무력함과 굴욕의 단계’(helplessness and humiliation phase)에서는, 태양의 빛이 약한 듯하고 마야의 그림자가 거대한 듯 하다. 그러나 저 태양이 절정에 도달하게 될때, 인간의 앞을 가리고 그의 시각과 생각을 지배하였던 그 그림자도 결코 사라지게 될 것이다. 바로 이 때가 마야에 대한 승리가 될 것이며, 나를 통한 ‘신의 발현’(God’s manifestation)의 영광 속에서의 무지의 {완전한} 사라짐(없어짐)이 될 것이다.

    -> 태양이 지평선 위로 떠오를 때, 한 사물을 비춘 그림자는 원래 사물보다 훨씬 크다; 그러나 태양이 바로 머리 위에 떠있을 때, 그림자는 마치 사물의 발 아래 있는 것 같다. 지금 나의 ‘무력함과 굴욕의 단계’(helplessness and humiliation phase)에서는 진실의 태양빛이 희미하고 흐리며, 마야의 그림자가 거대하게 보인다. 하지만 저 태양이 가장 높은 곳에 뜰 때, 인간의 앞을 가려 생각과 시각을 지배했던 그림자도 사라질 것이다. 나를 통한 ‘신의 현현’(God’s manifestation)이란 영광 속에서 무지가 소멸할 때, 이것이 바로 마야에 대한 승리가 될 것이다.

    Keep your faces turned towards the Sun and your shadow of individualized Maya will lie behind you and, though still existent, will have no power over you. But if you turn your backs to the Sun your shadows will be before you and you will be following them. Although of yourselves you cannot get rid of your shadows, if you turn your backs on them and keep facing the Sun, at the time of his full ascendance and glory your shadows will disappear forever.

    그러므로 그대의 얼굴을 태양을 향하여 돌려라; 그러면 그대의 ‘개별적 마야’(individualized Maya)의 그림자는,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래도 그대 등 뒤로 펼쳐져 전혀 그대에게 영향을 끼치지 못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만일 그대들이 대신 태양에 등을 돌린다면, 그대들의 그림자는 그대들의 앞을 가릴 것이며, 결국 그대들은 그 그림자를 따르게 될 것이다. 비록 그대는 자체적으로 자신의 그림자를 없앨 능력이 안되지만, 적어도 그 그림자에 등을 돌리고 태양을 마주보고 있으면, 그 태양이 절정에 도달할 때, 그대의 그림자는 영원히 사라지고 말 것이다.

    -> 그러므로 태양을 향해 얼굴을 돌려라(문장들에 ‘그대들’이 너무 많이 나와서, ‘그대들의 얼굴’에서 그대들을 뺐습니다. 문맥상 충분히 이해될 수 있는 부분이라, 빼도 될 것 같은데요.) ; 그러면 그대들의 ‘개별적 마야’(individualized Maya)의 그림자는 등 뒤로 펼쳐져,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대들에게 어떤 힘도 행사하지 못할 것이다. (or 영향도 끼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만일 태양에 등을 돌린다면,(여기서도 같은 이유로 ‘그대들이’를 뺐습니다. 뒤에 그대들이란 표현이 계속 나오므로, 빼도 될 듯 합니다.) 그림자가 그대들 앞을 가려 그 그림자를 그대들은 따르게 될 것이다. 비록 그대들이 스스로의 그림자를 없앨 순 없어도 그림자에 등을 돌리고 태양을 계속 마주하면, 태양이 정점에 이르는 순간 그대의 그림자는 영원히 사라지고 말 것이다.

  2. mnm.mark@gmail.com says

    1. 40. Maya the Showman
    마야는 쇼맨이다 -> 현상세계(maya)는 마술사다 or 마야(Maya)는 마술사다

    선생님, 이 글에 나오는 Maya가 모두 대문자로 시작되는 이유는 무언가요?

    마야는 현상세계가 아니라 현상세계를 일으키는 신의 한 부분입니다. Maya is Real and Infinite, but creates 현상세계. 마야는 신의 한부분입니다. 그래서 대문자. 많은 사람들은 마야를 환상으로 오해합니다. 현상세계(환상)이 영화면, 마야는 projector(TV)입니다.

    • 유연 says

      무(無)로부터 창조하는 뛰어난 마술사다
      생산하는 ㅡ 은 물질적으로 더 현실감이 있네요

  3. mnm.mark@gmail.com says

    2. Maya the Master-Illusionist who produces seemingly existent worlds out of Nothing, will perform its master trick of making everything including my health, energy,words and promises apparently go against me; and my lovers’ faith and trust in me will be tested to their full extent. But Maya is powerless to go against my Work—for Maya itself is the means by which I bring about the results of my Work.

    -> 마야(Maya)는 존재하는 듯 보이는 세상들을 무(無)로부터 창조하는 뛰어난 마술사다; 마야는 나의 건강, 기력, 말과 약속을 포함한 모든 것들이 나를 (apparently go against me)반대하는 것처럼 보이게 엄청난 or (일류의) 속임수를 쓸 것이다. 이로 인해 나에 대한 연모자들의 믿음과 신뢰는 극도로 시험받을 것이다. 그러나 마야는 나의 작업에 맞서는 데 있어 무력하다. – 마야가 바로 나의 우주적 작업의 결과들을 불러오는 수단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 마야(Maya)는 존재하는 듯 보이는 세상들을 무(無)로부터 창조하는 완벽한(Master) 마술사다;

  4. mnm.mark@gmail.com says

    3. Being the instrument for the fulfillment of my Work, Maya, in fact, actually does its utmost to bring about the utmost results of this Work. Maya is the infinite shadow of God’s infinity, and so, having no existence except in non-existence, must naturally give way to the one and only Reality which is God. And then God manifests in His Glory.

    나의 만유적 작업을 이루는데에 있어 도구의 역할을 하는 이 마야는, 사실 나의 작업이 최상의 결과를 이루어 낼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 마야는 신의 무한함의 무한한 그림자다; 따라서 마야는 자체의 존재성을 비-존재 속에서{만} 갖춘다; 그리하여 결국 유일한 현실/실재( Reality)인 신(God)에게 자연히 굴복하게 된다. 그리고 나서 신은 ‘그의 영광’(His Glory)을 발현한다.

    -> 나의 우주적 작업을 이루기 위한 도구인 마야는, 사실 이 작업의 최상의 결과를 불러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마야는 신의 무한함(God’s infinity)이 [?드리워진?] 무한한 그림자다; 그러므로 비존재(non-existence) 안에서만 존재하고, 결국 유일한 실재(Reality)인 신(God)에게 자연스레 굴복하게 된다. 그런 후에 신은 ‘그의 영광’(His Glory)을 드러낸다.

    -> 나의 우주적 작업을 이루기 위한 도구인 마야는, 사실 이 작업의 최상의 결과를 불러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마야는 신의 무한함(God’s infinity)의 무한한 그림자다; 그러므로 비존재(non-existence) 안에서만 존재하고, 결국 유일한 실재(Reality)인 신(God)에게 자연스레 굴복하게 된다. 그런 후에 신은 ‘그의 영광’(His Glory)을 드러낸다.

  5. mnm.mark@gmail.com says

    But when that Sun will be at its zenith the Shadow that was cast ahead of Man, and which dominated his vision and thought will disappear. This will be the victory over Maya when ignorance will be effaced in the glory of God’s manifestation through me.

    그러나 저 태양이 절정에 도달하게 될때, 인간의 앞을 가리고 그의 시각과 생각을 지배하였던 그 그림자도 결코 사라지게 될 것이다. 바로 이 때가 마야에 대한 승리가 될 것이며, 나를 통한 ‘신의 발현’(God’s manifestation)의 영광 속에서의 무지의 {완전한} 사라짐(없어짐)이 될 것이다.

    ->하지만 저 태양이 가장 높은 곳에 뜰 때, 인간의 앞을 가려 생각과 시각을 지배했던 그림자도 사라질 것이다. 나를 통한 ‘신의 현현’(God’s manifestation)이란 영광 속에서 무지가 소멸할 때, 이것이 바로 마야에 대한 승리가 될 것이다.

    –>하지만 저 태양이 절정에 도달할 때, 인간의 앞을 가림으로 그의 시각과 생각을 지배했던{해왔던} 그림자도 사라지질 것이다. 바로 이 때가 마야에 대한 {나의} 승리다; 즉, 나를 통한 ‘신의 발현’(God’s manifestation)의 영광 속에서 무지가 소멸되는 때다.

    • maya49 says

      하지만 저 태양이 절정에 도달할 때, 인간의 앞을 가려 그의 시각과 생각을 지배해온 그림자도 사라질 것이다. 바로 이것이 마야에 대한 승리다; 즉 나를 통한 ‘신의 발현’(God’s manifestation)의 영광 속에서 무지가 소멸되는 때다.

    • 유연 says

      두분 번역을 합하면 좋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 태양이 가장 높은 곳에 뜰 때, 인간의 앞을 가려

      앞을 가리고 가 좋습니다

      >하지만 저 태양이 가장 높은 곳에 뜰 때, 인간의 앞을 가리고 생각과 시각을 지배했던 그림자도 사라질 것이다

      성모 발현
      聖母發顯, apparition of Mary, apparitio Mariae

      영어단어는 다르지만
      주로 사용되는
      발현으로 해야 바바가 사람들에게 검색발견됩니다

  6. mnm.mark@gmail.com says

    >그러면 그대들의 ‘개별적 마야’(individualized Maya)의 그림자는 등 뒤로 펼쳐져,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대들에게 어떤 힘도 행사하지 못할 것이다. (or 영향도 끼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만일 태양에 등을 돌린다면,(여기서도 같은 이유로 ‘그대들이’를 뺐습니다. 뒤에 그대들이란 표현이 계속 나오므로, 빼도 될 듯 합니다.) 그림자가 그대들 앞을 가려 그 그림자를 그대들은 따르게 될 것이다.

    –>그러면 그대들의 ‘개별적 마야’(individualized Maya)의 그림자는 등 뒤로 펼쳐져, 여전히 존재하지만 그대들에게 어떤 영향도 끼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만일 태양에 등을 돌린다면, 그림자가 그대들 앞을 가려 오히려 그대들이 그림자를 따르게 될 것이다.

    • 유연 says

      그림자가 그대들 앞을 가려 그 그림자를 그대들은 따르게 될 것이다. 

      >
      그림자가 그대들 앞을 가리고 그대들은 그림자를 따르게 될 것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